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메르스 의사' 상태 '심각'…산소마스크에 '기도삽관'

최종수정 2015.06.11 17:01 기사입력 2015.06.11 17:01

댓글쓰기

창원 메르스. 사진=아시아경제DB

창원 메르스.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일명 ‘메르스 의사’로 알려진 35번 확진 환자 A(38)씨의 상태가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1일 "총 122명의 환자 중 13명의 상태가 불안정하다"고 밝혔다. 13명 중에는 35번째로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삼성서울병원 의사가 포함돼 있다.
대책본부는 전날 A씨의 상태에 대해 “상태가 불안정하며 산소마스크를 착용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A씨 몸 상태는 대책본부가 발표한 것보다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8일부터 왼쪽 폐의 폐렴 증상이 악화돼 호흡곤란 증상이 심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산소마스크로는 체내에 충분한 산소를 공급할 수 없어 기도삽관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도삽관은 입에 튜브를 꽂아, 기계호흡 치료로 혈중 산소포화도를 정상으로 회복하는 걸 일컫는다.
한편 ‘메르스 의사’ A씨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들에게 알려져 있다. 박 시장은 지난 4일 기자회견에서 "A씨가 메르스 의심 증상에도 불구하고 대형 행사에 연달아 참석해 1500여 명을 위험에 노출시켰다"고 밝혔다.

그러나 A씨는 여러 매체를 통해 "메르스 감염 증상이 나타난 것은 행사 참석 이후이고 그 전에는 의심 증상이 발현되지 않았다"고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