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개팅 男 10명 중 7명 "커피값 정도는 女가 내야"

최종수정 2012.05.22 10:18 기사입력 2012.05.22 10: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소개팅에 나가서 처음 상대방을 만나는 자리. 데이트 비용은 누가 내는 것이 적당할까?

결혼정보회사 닥스클럽이 미혼남녀 412명을 대상으로 '소개팅 첫 만남에서 데이트 비용은 누가 내는 것이 적당한가'에 대해 조사한 결과, 남성 10명 중 7명이 밥은 남자가 산다고 해도 커피 정도는 여자가 내는 것이 좋겠다고 답했다.

남성 응답자의 68%가 '남성이 식사, 여성이 차 정도로 적당히 나누어서 부담해야 한다'고 응답한 것.

반면 여성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남성이 전부 부담하는 것이 적당하다(51.4%)'고 답해 남녀 간의 생각 차이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여성의 경우 ‘남성이 식사, 여성이 차 정도로 적당히 나누어서 부담’한다는 응답은 33.9%로 나타나 남성 응답자에 비해 절반에 불과했으며 ‘여성이 전부 부담’해야 한다는 의견은 남녀 모두 아무도 없었다.
또한 첫 만남 이후 ‘세 번 정도 만남 이후에는 누가 내는 것이 적당한가’ 질문한 결과, ‘남성이 식사, 여성이 차 정도로 적당히 나누어서 부담’한다는 응답이 남성 47.4%, 여성 65.1%로 1위에 올라 친해질수록 여성이 부담하는 것에 대해 자연스럽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개팅 男 10명 중 7명 "커피값 정도는 女가 내야"

그렇다면 소개 첫 날 더치페이를 제안 하는 여성들에 대해서 남성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4명 중 3명에 해당하는 76.3%가 ‘센스 있는 것 같아 호감이 생긴다’고 응답했다.

일부 여성들이 오해하는 것처럼 ‘나를 무시하는 것 같아 자존심이 상한다’는 응답은 8.2%에 불과했다.

전수향 닥스클럽 결혼 컨설턴트는 “더치페이는 누군가 얘기를 꺼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알아서 챙겨야 하는 센스 같은 것으로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처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더치페이를 본인에 대한 관심이나 애정의 크기로 볼 것이 아니라 상대방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한다면 보다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