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내 IT산업 경쟁력 지수 '곤두박질'..세계 19위

최종수정 2011.09.27 12:41 기사입력 2011.09.27 12: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국내 IT산업의 경쟁력 지수가 2007년부터 5년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7년 3위에서 올해 19위까지 곤두박질 쳤다.

사무용소프트웨어연합(BSA)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의 보고서를 인용해 우리나라의 IT 산업 경쟁력 지수가 5년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BSA가 EIU에 의뢰해 조사·발표한 '2011 전 세계 IT 산업 경쟁력 보고서(IT Industry Competitiveness Index)'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종합 경쟁력 지수 60.8을 기록하며 조사 대상 66개국 중 19위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세 계단 하락한 결과다. 또한 보고서가 최초로 발행된 2007년 이후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우리나라는 2007년 3위를 기록했지만 2008년 8위, 2009년 16위에 이어 올해 19위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는 지난해는 발행되지 않았고 2년 만에 발표된 것이다.

이번 보고서는 각국의 IT 산업을 둘러싼 연구개발(R&D) 환경, 비즈니스 환경, 발전 지원도, IT 인프라 및 인적 자원, 법적 환경 등에 대한 분석 결과를 보여준다고 BSA는 설명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우리나라는 조사 대상 14개국 중 홍콩과 동일한 지수를 보이며 6위에 머물렀다. 싱가포르는 전 세계 3위를 기록하며 아시아 국가 중에서 가장 높은 지수를 보였고 호주, 대만, 일본, 뉴질랜드가 각각 세계 8위, 13위, 16위, 18위를 기록하며 우리나라 보다 높은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보고서는 한국의 IT 경쟁력이 떨어진 원인으로 IT 특허 출원수의 하락을 지적했다. R&D 환경 부문의 지표가 현격히 떨어졌다는 것이다.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조사된 R&D 환경 부문 순위는 2009년 8위에서 올해 12위로 하락했다.

또한 우리나라의 강점인 IT 인적자원 분문의 지수가 2009년 대비 2계단 하락한 세계 4위를 기록한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보고서는 인적자원의 경우 세계 최고 수준이 유지되고 있지만 다른 나라의 발전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지수가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종합 순위의 하락 요인으로 IT 산업 발전 지원 문제도 지적됐다. 보고서는 우리나라의 경우 전자정부 전략은 최고의 점수를 받았으나 기술 산업 지원 정책은 매우 부족하다고 밝혔다.

반면 비즈니스 환경, IT 인프라 및 법적 환경 부문에서는 개선된 결과를 보였다. 비즈니스 환경의 경우 세계 26위로 2009년 대비 한 계단 상승했으며, IT 인프라 부문에서도 한 계단 상승한 19위를 기록했다. 특히 법적 환경에 있어 세계 21위를 기록하며 12 계단 올라섰다.

박선정 BSA 한국 의장은 "이번 보고서는 우리나라의 경쟁력이었던 IT 인적자원 지수와 IT 특허 출원수가 하락하고 있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는 하드웨어에 편중됐던 IT 환경에서 비롯된 것으로 판단되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어 "향후 소프트웨어 산업의 발전을 지속할 수 있는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보고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www.bsa.org/globalindex)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철현 기자 k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