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여자들한테 돈 많다고 얘기 안했다 그만…"

최종수정 2011.07.14 09:24 기사입력 2011.07.14 06:18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500억원대 재산을 갖고 미국에 살고 있는 40대 남성의 공개 프로포즈가 결국 성사되지 못한 채 끝났다.

13일 결혼정보회사 선우에 따르면 김 모씨는 미국에서 대학을 나와 건축업을 하며 돈을 모은 전형적인 자수성가형 사업가로 지난달 중순 선우를 통해 공개 프러포즈를 했다. 그러나 2주 동안 그와 만나보고 싶다고 밝힌 여성은 불과 15명으로 일반인 평균치(30명)에도 못 미쳤다.

결혼 경험이 없는 김씨는 다른 조건은 따지지 않는다며 '한국적인 정서를 가진 참한 여성'을 만나고 싶다고 했지만 여성들로부터 별다른 관심을 받지 못한 것. 500억대 자산가임에도 주목받지 못한 이유는 뭘까.

선우 측은 통상 재산이 200억원 이상이면 만남을 신청하는 이성이 3일 안에 평균 300명을 넘어선다고 한다. 지난 2007년 1000억원대 갑부가 데릴사위를 공개 모집했을 당시 문의 전화가 하루 수 백통에 달해 업무가 마비될 정도였다.

그러나 김씨는 선우에만 재산 규모를 알렸을 뿐 공개 프로포즈에서는 밝히지 않았다. 김씨는 '내 재력과 관계없이 순수하게 날 좋아해줄 사람을 만나고 싶다'며 회사 측이 권유한 재산 공개를 끝내 거절한 것.
결국 그는 15명 중 누구와도 만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우는 홈페이지에 띄워놓았던 그의 사진과 기본 프로필을 최근 삭제했다.

선우 관계자는 "재산 규모만 밝혔어도 수없이 많은 여성이 만남을 신청했을 것"이라며 "500억 자산가의 프러포즈가 허무하게 끝났다"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