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최중경 "연봉 7천넘는 회사 불법파업...정부차원대책마련"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이 완성차생산중단 사태를 야기시킨 자동차부품 업체 유성기업의 파업을 고액연봉 근로자들의 불법파업으로 규정하고 정부차원의 대책마련에 들어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장관은 23일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열린 자동차업계 간담회에서 업계의 어려움을 듣고 "1인당 연봉이 7000만원이 넘는 회사의 불법파업은 국민이 납득하기 어렵다"며 "유성기업의 노조에서 주장하는 주간 연속 2교대제와 월급제는 완성차 업계에서도 하지 못하고 있고, 부품업계도 한 회사만 할 수 있는 제도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최 장관은 "이는 완성차나 부품업계 모두 무리라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는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유성기업의 파업 사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최 장관은 이날 주제인 자동차부품 수출경쟁력 제고방안과 관련해서는 "앞으로 우리나라가 체결한 자유무역협정(FTA)이 활성화되면, 자동차산업과 부품산업에도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이며 "자동차 완성품 업계뿐만 아니라 부품 업계도 함께 자동차산업 발전을 위해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자"고 했다.

최 장관은 "아울러, 내연기관을 사용하는 자동차 이후 전기자동차와 수소전지연료차가 등장할 것인데, 우리가 이에 대해 어떻게 대응해야 할 것인지도 고민해볼 문제"라고 했다. 최 장관은 "자동차산업의 규모가 큰 만큼, 5년 후 모든 자동차가 전기차로 대체된다는 극단적인 가정이 있다면, 우리 업계는 어떻게 적응할 건지, 전기차ㆍ하이브리드카가 어떻게 진화돼 언제 내연기관 자동차와 비슷한 수준이 될 건지 심각히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완성차와 부품업계 대표들은 최 장관에 유성기업의 파업사태와 관련해 우려를 나타내면서 "이는 단일 기업의 문제가 아니라 완성차ㆍ부품업체 등 산업계 전체와 연결된 문제인만큼, 정부에서 적절한 역할을 하여 조속히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특히 "외국 기업이 국내 부품업체와 거래시 가장 중요시하는 부분은 노조 문제이며, 원가ㆍ견적ㆍ현장훈련 등은 차후의 문제"라며 "해외 고객에게 우리 기업에 대한 신뢰를 갖도록 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했다.
지경부는 이날 논의된 자동차부품 수출경쟁력 제고 대책은 업계 의견을 반영해 6월 초 경제정책조정회의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경호 기자 gungho@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럭셔리월드]신라호텔도 '참전'…'5월 신부' 겨냥 200만원대 프러포즈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국내이슈

  • '수리비 불만' 아이폰 박살낸 중국 배우…누리꾼 "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