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통령과의 대화]李대통령 "4대강 보 설치로 수질 악화? 30년전 얘기"

최종수정 2009.11.27 23:18 기사입력 2009.11.27 23: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용석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정부의 '4대강 살리기' 사업 추진에 따른 수질 오염과 생태계 파괴 등의 우려에 대해 "그건 30~40년 전 기술 수준 때의 얘기다"고 일축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특별 생방송, 대통령과의 대화' 프로그램에 출연, "(4대강에) 보를 설치하면 수질이 악화된다며 (사업을) 반대하는 경우가 있는데 지금 우리나라의 강 복원과 관련한 설계 및 건설 기술은 세계 최고다. 근자엔 세계 랭킹 1~2위가 모두 우리 기업이고 선진국과 후진국 모두에 나가 그런 일을 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내가 강 복원 문제를 얘기한 건 지난 1995년 국회의원 초선 때다. 우리나라는 강을 너무 오래 손을 보지 않아서 비만 오면 홍수가 나고 갈수기엔 물이 모자른다"고 지적하면서 "특히 최근 세계는 지구 온난화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있고 우리나라는 2015년부터 물 부족 국가가 된다는 점에서 물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얘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한강의 경우도 강 복원 과정에서 잠실과 김포 근처에 보를 만들어 물을 가둬놨지만 물이 썩지 않고 생태계가 복원돼 맑은 물이 흐르고 있다. 사람들이 보가 있는 줄도 모른다"면서 "그 후로 20년이 지난 지금은 기술이 수준이 더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경부고속도로 건설과 서울 청계천 복원 당시에도 야당 등 정치권과 학자, 환경단체 등의 반대가 심했지만 완공된 이후엔 모두가 찬성하는 분위기로 바뀌었다"면서 "21세기에 정부가 (강에) 보를 만들어서 수질이 나빠지게 만드는 일을 하겠냐. 난 반대론자들도 상당수는 이 문제를 다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 땐 태풍 피해가 심하자 각각 43조원과 87조원을 들이는 범정부적 수해방지대책을 세웠는데 그땐 아무도 반대하지 않았다"면서 "내가 하자는 건 20조원이고, 4대강에 옛날처럼 맑은 물이 흐르도록 생태계를 살리고 문화를 복원하자는 것이다. 단순 토목으로 비하할 일이 아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 대통령은 "영산강과 낙동강은 갈수기에 5~6급수로 수질이 떨어져 농업용수로도 쓰지 못하고, 이 때문에 부산과 경남 지역은 상수원에 심각한 문제를 겪고 있다. 4대강을 복원해 기후변화에 대비하고 수질을 개선해서 13억톤의 수량을 유지하고 2급수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공사가 제대로 마무리되면 국민들도 '이래서 하자고 했구나'라고 생각할 것이다. 과소평가하지 마라"고 덧붙였다.

장용석 기자 ys417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