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쿨-유리, 소녀시대-유리와 혼돈해 굴욕 당한 사연

최종수정 2009.08.22 19:39 기사입력 2009.08.22 17: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문용성 기자]인기그룹 쿨의 멤버 유리가 플랭카드 때문에 굴욕을 당한 사연을 고백했다.

22일 방송된 KBS2 '스타골든벨'에 출연한 유리는 걸그룹 소녀시대의 유리와 자신의 이름이 같아 겪은 굴욕담을 솔직히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유리는 "방송국에 가면 '유리'라는 플랭카드가 많다. 속으로 '역시, 난 죽지 않았어'라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소녀시대의 유리의 것이었다"고 자신의 입으로 폭로해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쿨은 "데뷔 15년차인 쿨도 무대에서 실수를 한다"며 "유리는 가사를 잊어버리면 이재훈을 쳐다봐서 그까지 덩달아 가사를 틀린다"고 고백했다.

이어 "성수오빠는 어두운 무대에서 선글라스를 끼고 노래하다 보니 가끔 무대에서 떨어진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문용성 기자 lococo@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