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상우 "'집으로 가는 길' 제목이 좋아 출연 결심"

최종수정 2009.01.07 16:36 기사입력 2009.01.07 16: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임혜선 기자]"드라마 제목이 좋아 출연을 결심했다"

이상우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신관 5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KBS1 새 일일드라마 '집으로 가는 길' 제작 발표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드라마 제목이 마음에 들어 출연 결심을 했다"며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등의 잔잔하고 따뜻한 감동을 주는 내용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집으로 가는 길'은 핵가족 구조에서 대가족으로 돌아가는 내용"이라며 "가족 드라마에서 연기하고 싶었는데 이번 기회에 출연하게 돼 기쁘다"고 밝게 웃었다.

아울러 지난해 종영한 SBS 주말드라마 '조강지처클럽'에서 구세주 역을 맡아 아줌마들의 사랑을 받았던 그는 "젊은 여성팬보다 주부팬이 더 많은 것 같다"며 "식당 가면 아주머니들로부터 받는 인기를 실감한다"고 전했다.

이상우는 용준(장용 분)의 둘째 아들이자 독립 프로덕션인 '드리머즈'의 PD인 유현수 역을 맡았다.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