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달의 독립운동가에 대한여자애국단 강혜원 총단장

최종수정 2020.07.01 01:20 기사입력 2020.07.01 01:20

댓글쓰기

독립기념관 야외 특별기획전시장서 한 달간 관련 전시회

독립운동가 강혜원

독립운동가 강혜원



미주 한인사회에서 부인운동을 개척한 강혜원(1885~1982)이 이달의 독립운동가로 선정됐다. 국가보훈처와 독립기념관, 광복회는 지난달 30일 이같이 결정하고 독립기념관 야외 특별기획전시장에서 한 달간 관련 전시회를 연다고 전했다.


평남 평양 출신인 강혜원은 1905년 어머니 황마리아(1865~1937)와 함께 미국 하와이로 이주했다. 그는 1913년 4월 어머니와 함께 호눌롤루 대한인부인회를 조직하고 부인운동을 시작했다. 그해 일본 유학생 출신 김성권(1875~1960)과 결혼했는데 미국의 풍습대로 성을 바꿔 김혜원으로 활동했다.

강혜원은 3·1운동이 일어난 1919년 캘리포니아 다뉴바에서 안창호를 만났다. 이를 계기로 신한부인회를 결성하고 총무를 맡았다. 이어 미주 여성단체들을 통합해 대한여자애국단을 조직하고 초대 총단장으로 활동했다. 이 단체는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재정을 지원하고 대한인국민회를 후원했다. 아울러 한인 구제사업과 교육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했다.


이달의 독립운동가에 대한여자애국단 강혜원 총단장


강혜원은 대한여자애국단 총부와 지부 주요 간부로 헌신하며 독립운동에 힘을 보탰다. 1982년 5월 31일 별세해 로스앤젤레스에 묻혔는데, 2016년 남편의 유해와 함께 봉환돼 대전현충원에 안치됐다. 정부는 1995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수여했다.


강혜원은 가족들의 든든한 지원 덕에 미주 한인사회에서 독립운동을 할 수 있었다. 어머니 황마리아는 하와이 한인사회 부인운동의 선구자였다. 대한인부인회를 이끌며 독립운동 의연금을 모집했다. 남편 김성권은 1904년 미국으로 이주해 농장 노동자로 일하면서 하와이 한인통합단체인 한인합성협회에 가담했다. 1930년대 중반부터는 흥사단에서 이사장 등을 맡았다. 미주 한인사회에서 처음 법학박사 학위를 취득한 큰동생 강영승(1888~1987)은 대한인국민회에서 활동했고, 그의 부인인 강원신(1887~1977)은 강혜원과 함께 대한여자애국단 등에서 부인운동에 앞장섰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