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캐나다 알루미늄에 관세 재부과키로…加 "즉시 보복 대응할 것"

최종수정 2020.08.07 11:17 기사입력 2020.08.07 11:1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국 산업 보호를 명분으로 캐나다산 알루미늄 제품에 대해 10% 관세를 재부과하겠다고 공언했다. 캐나다 정부는 즉각 보복 관세 부과로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하이오주의 세탁기 생산공장인 월풀을 방문한 자리에서 "캐나다에 알루미늄 관세를 재부과함으로써 미국 산업을 보호하는 포고문에 서명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멕시코·캐나다무역협정(USMCA)의 일부로 캐나다에 대한 관세를 없앴지만 미국으로의 수출 증가가 미국의 알루미늄 관련 일자리를 빼앗지 않는다는 조건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캐나다의 알루미늄 생산자들이 그 약속을 어겼다"면서 미국 기업을 지키기 위해 관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번 조치는 역사적인 USMCA가 효력을 발생시킨 지 몇 주 후에 중요한 무역 파트너에 타격을 가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8년 3월 '국가안보 위협'을 명분으로,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하고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후 캐나다와 멕시코 등에 알루미늄 관세를 10% 부과했었다. 다만 한국, 아르헨티나, 브라질 등 일부 국가에 대해서는 미국 산업의 상황에 따라 선별적으로 관세를 면제해주거나 할당량을 정하는 쿼터를 허용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국 기업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했지만 WSJ는 미국 기업들이 오히려 관세 재부과에 대해 반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캐나다에 관세를 부과할 경우 미국 제조업체들이 부담해야할 비용이 늘고 미국 수출에 대한 보복이 발생해 기업에 타격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미론 브릴리언트 미 상공회의소 부회장은 "트럼프 행정부에 이러한 움직임을 재고해줄 것을 요청할 것"이라고 했다.

실제 캐나다는 관세 재부과 시 보복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부총리는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의 조치에 대해 "동등한 액수(dollar-for-dollar)의 대응 관세를 신속하게 부과할 작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캐나다산 알루미늄이 미국의 국가 안보를 약화시키지 않는다"며 "캐나다산 알루미늄은 미국의 국가 안보를 강화하고 있으며 이는 수십 년간 두 나라 사이의 막대한 협력을 통해 이루어져 왔다"고 강조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