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분기도 부진한 호텔신라…'한옥호텔 꿈'도 10개월 유예

최종수정 2020.10.30 17:34 기사입력 2020.10.30 17:34

댓글쓰기

영업손실 198억…매출 전년비 40%↓

3분기도 부진한 호텔신라…'한옥호텔 꿈'도 10개월 유예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호텔신라 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3분기 면세사업과 호텔 및 레저사업에서 모두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경영난이 가중되면서 한옥전통호텔 완공도 미루고 당분간 경영 효율 제고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호텔신라 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영업손실 198억원으로 잠정 집계돼 전년 동기 대비 적자 전환했다고 30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8795억원으로 40.4% 줄었고, 당기순손실 규모는 285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영업이익률은 마이너스(-)2.3%를 기록했다.

면세(TR) 부문 매출은 7710억원으로 전년 대비 42% 줄었고 영업손실 규모는 142억원에 달했다. 국내 시내점과 공항점 매출은 각 전년 대비 23%, 77% 감소했다.


호텔 및 레저 부문 매출은 1085억원으로 전년보다 21% 줄었고, 영업손실 규모는 56억원으로 추산됐다. 다만, 전분기(-160억원)에 비해서는 개선된 영업 실적을 올렸다.


한편, 호텔신라 는 경영 효율 제고 목적으로 한옥전통호텔 설립 공사를 10월 말을 기점으로 중단하고 10개월의 유예기간을 거쳐 내년 8월 재개한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당초 투자 예정 금액은 2318억원으로 자기자본의 30.3%에 해당하는 규모였다. 투자 완료 시점도 기존 2023년 1월에서 2024년 5월로 늦춰졌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