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사장 "코나EV 화재 사과…근본적 해결 노력"

최종수정 2021.02.23 16:07 기사입력 2021.02.23 16: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현대차가 최근 코나 일렉트릭(EV)의 잇따른 화재에 대해 사과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23일 아이오닉 5 온라인 공개에 앞서 열린 미디어 콘퍼런스에서 "최근 코나 EV 화재 이슈로 고객에게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장 사장은 "배터리 제조사인 파트너사, 국토부와 함께 원인 조사에 대한 부분을 적극적으로 진행해왔고 협의를 통해 국토부 신고, 또 이후로 이어지는 일련의 절차를 밟아나갈 것"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고객의 안전을 위한 근본적인 해결 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만간 (화재 원인과 해결 방안 등이) 발표될 것으로 본다"며 "이는 공식적인 채널을 통해 말하겠다"고 했다.


현대차는 일단 문제가 된 코나 EV의 배터리 전량 교체로 가닥을 잡고 이런 내용의 계획서를 조만간 국토교통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다만 배터리 교체 규모와 비용 분담 문제를 놓고 배터리 제조사인 LG에너지솔루션(옛 LG화학 배터리사업부문)과의 이견이 쉽게 좁혀지지 않는 상황으로 전해진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