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사면' 나선 머스크..."가짜·혐오 뉴스 범람" 경고

최종수정 2022.11.26 09:39 기사입력 2022.11.25 09:41

투표에 부쳐 "72% 찬성"

(사진출처:로이터연합)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트위터를 인수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계정을 복구시킨 데 이어 정지 징계를 받은 계정에 대한 부활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72%가 찬성표를 던졌다"면서 "사면은 다음 주에 시작된다(Amnesty begins next week.)"고 밝혔다. 그러면서 라틴어로 '민심은 천심'(Vox Populi, Vox Dei)이라고 썼다.

사면은 활동이 중단된 계정 징계 해제를 의미한다. 이번 결정은 23일부터 만 하루 동안 자신의 팔로워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른 것이다.


머스크 CEO는 "법을 어기거나 엄청난 스팸에 가담하지 않았다면 정지된 계정에 사면(amnesty)을 제공해야 할까?"라며 찬반 투표 참여를 요청했다. 설문조사에는 316만명이 참여했고, 72.4%가 찬성표를 던졌다. 반대는 27.6%였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법을 어기거나 엄청난 스팸에 가담하지 않았다면'이라고 전제를 달아 모든 정지 계정에 대한 징계를 해제하지는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머스크 CEO는 그간 '표현의 자유'를 강조하며 계정 활동 금지 해제를 내렸다. 지난 19일 설문조사를 거쳐 트럼프 전 대통령의 영구정지된 계정을 22개월 만에 복구한 데 이어 지난 20일에는 반(反)유대인 발언으로 제재를 받았던 미국 힙합 스타 '예'(카녜이 웨스트)의 계정은 설문조사 없이 한 달여 만에 복구시켰다.


그밖에 보수 패러디 사이트 바빌론 비, 미 코미디언 캐시 그리핀, 캐나다 작가 조던 피터슨의 계정도 복구했다. 그리핀은 최근 머스크를 사칭한 메시지를 올렸다가 계정이 정지됐고, 피터슨은 트랜스젠더 배우 엘리엇 페이지에 대한 혐오 콘텐츠를 게재했다가 징계를 먹었다.


전문가들은 머스크의 이번 조치로 트위터에서 폭력, 괴롭힘, 가짜뉴스가 증가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WP는 "머스크가 말한 '법을 어긴 사용자', '엄청난 스팸'의 기준이 모호하고, 각 관계당국별로 상이한 법률 등을 고려할 때 정지 계정에 대한 부활 조치의 처리 방식에 대한 의문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포토] 전소미 '바비인형 비주얼' [포토] 이유비 '귀여운 패션'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