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해운株 다시 순풍 불어올까

최종수정 2021.09.28 12:49 기사입력 2021.09.28 12:49

댓글쓰기

BDI지수 사상 최고치
팬오션·HMM 등 실적 상향조정

해운株 다시 순풍 불어올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 해운 운임지수가 사상 최고 수준에 올라선 가운데 정점통과(피크아웃) 우려로 움츠러들었던 해운주들이 다시 오름세를 보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건화물선(BDI)지수는 지난 24일 기준 4644포인트를 기록해 이달 들어 12.4%가량 상승했다. 이달 BDI지수는 4650선을 터치하며 2009년 11월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 중이다.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4643.79로 전주 대비 21.28포인트 상승하며 20주 연속 오름세를 기록했다.

BDI지수가 오름세를 지속하는 데는 중국과 호주간 무역 분쟁이 자리 잡고 있다. 중국이 호주가 아닌 브라질산 철광석 수입을 늘리면서 시황 강세에 영향을 주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의 재고 비축 수요, 지역별 선박 공급 불균형에 따른 비정기적 단기 운송 계약(스팟) 운임 상승 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SCFI지수는 컨테이너 적체와 수요 증가 영향이 컸는데 현재 물동량은 코로나19 상황 이전인 2019년 대비 5%가량 증가한 상태다.


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컨테이너선은 수요가 이 정도로 좋을 것으로 예상하지 못했는데 물동량이 늘면서 공급 우위가 강해지고 있는 모양새"라며 "건화물선은 억눌렸던 석탄 수요와 태풍 피해로 중국 내 항만적체가 심화되면서 최고치를 경신한 가운데 선사 공급부족 상황은 더 길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조 발주 소식이 올해 시작된 점도 시황 강세를 지지하는 요인이다. 선박 건조 기간과 주요 선사들의 도크 스케줄로 현재 발주된 선박이 본격적으로 인도되는 시점은 2023~2024년으로 전체 발주 잔고 중 41%가 2023년에, 2024년엔 31% 정도가 인도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국내 해운사들의 최근 3개월간의 주가 추이를 보면 내림세를 이어가고 있다. 건화물 부문을 핵심사업으로 두고 있는 팬오션 은 8560원에서 7740원으로 9.6% 하락했고 국내 최대 컨테이너 선사인 HMM 은 4만4300원에서 3만8400원으로 약 13% 내렸다. 하반기 실적이 쪼그라들 수 있다는 우려가 주가를 억누르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시황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당분간 두 회사의 실적은 시장 예상을 상회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반기 이익 추정치는 잇따라 상향조정 중이다. HMM 은 3분기 영업이익으로 1조8278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는데 이는 석 달 전(1조353억원)보다 76% 증가한 수치다. 팬오션 도 1457억원의 영업이익이 기대되는데 이는 석 달 전 (814억원) 대비 78%가량 높아진 것이다.


증권가에서 제시한 목표 최고가를 보면 HMM 은 지금보다 58% 높은 6만원, 팬오션 은 42% 상승한 1만1000원이었다. 이같은 목표가를제시한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 팬오션 의 경우 시황 강세 영향으로 4분기까지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할 것"이라며 " HMM 주가와 연동되는 컨테이너 운임의 경우 미국의 소비 감소와 물동량 감소가 있기 전까지는 강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일각에선 탄탄한 실적에도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해운 물류망의 혼잡이 점진적으로 해소되면서 벌크선 운임이 내년부터 하락할 가능성도 있다"며 "운임 지수 상승은 용선료 상승에도 영향을 주는데, 이러할 때 이익률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