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태권도 이다빈, 첫 올림픽서 은메달…韓 태권도 사상 첫 올림픽 '노골드' 마무리(종합)

최종수정 2021.07.28 08:47 기사입력 2021.07.27 22:20

댓글쓰기

27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67㎏ 초과급 결승에서 이다빈 선수(오른쪽)가 경기에 패한 뒤 아쉬워 하고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7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67㎏ 초과급 결승에서 이다빈 선수(오른쪽)가 경기에 패한 뒤 아쉬워 하고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이다빈(25·서울시청)이 한국 태권도 마지막 경기에서 귀한 은메달을 차지했다. 하지만 태권도 종주국인 한국이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노골드'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이다빈(25·서울시청)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67㎏초과급 결승에서 밀리차 만디치(세르비아)에게 7-10으로 져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한국은 이번 올림픽 태권도 종목에서 6개 체급에 출전해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획득하며 대회를 마쳤다.


태권도가 2000년 시드니 올림픽부터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한국이 금메달을 따지 못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에서 이다빈 외에 남자 58㎏급 장준(한국체대)과 80㎏초과급 인교돈(한국가스공사)만이 동메달을 확보했다.

이다빈은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할 경우 태권도 4개 메이저 대회에서 모두 정상에 오르며 그랜드슬램을 달성할 수 있었으나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