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민주당 경선, 과거 공방 '점입가경'…송영길 "네거티브로 염려"

최종수정 2021.07.23 11:12 기사입력 2021.07.23 11:12

댓글쓰기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때 뭐했나" 적통 논쟁 격화
이재명 "조폭도 가족은 안 건드린다는데…자괴감"
이상민 선관위원장 "지나치면 직권으로 경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이 과열 양상을 보이면서 과거 행적 공방으로 치닫고 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안 가결 당시를 들어 민주당 적통 논쟁이 불거졌으며, 개인사 공방도 끊이지 않는다. 지도부는 ‘원팀’을 깨는 후유증을 낳을 수 있다고 보고 우려를 표하며 정화에 나섰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3일 라디오에 출연해 "제가 마지막까지 노무현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 탄핵을 막기 위해 의장석을 지킨 사람"이라며 "추미애 후보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같이 그 당(새천년민주당)에 있었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열린우리당과 새천년민주당으로 갈라졌을 당시 빚어졌던 고 노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에서 새천년민주당이 탄핵을 찬성했다는 점을 다시 한번 짚은 것이다. 정 전 총리는 "따질 것은 따져야 한다"면서 "제가 민주당으로 보면 정통성이 가장 있는 후보다. 김대중·노무현·문재인으로 연결되는 중심에 항상 서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 전 대표에게 노 전 대통령 탄핵 책임론을 제기하고, 이 전 대표가 무기명 투표에서 본인이 반대표를 던졌다며 맞서는 가운데 다른 후보들까지 가세하는 형국이다. 또 다른 대선 주자인 김두관 의원도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비밀투표라 어떻게 했는지 알 수는 없지만, 어쨌든 (이 전 대표가) 한나라당과 야합해서 탄핵에 앞장선 정당 소속이었기 때문에 그 점에서는 자유로울 수 없는 것 아닌가"라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유죄 확정 판결을 두고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당 대표 시절 댓글 공작 고발로부터 촉발됐다는 ‘자책골’ 비판을 이어갔다.


앞서 이 지사 측은 이 전 대표의 과거 박정희·전두환 전 대통령 미화 의혹을 제기했으며, 이 전 대표 지지자는 이 지사의 또 다른 욕설 파일을 공개해 파문이 일기도 했다. 이 지사는 전날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조폭도 가족은 안 건드린다는 얘기가 있는데, 제 아내는 끊임없이 잔인하게 공격 대상이 되고 있다"면서 "적대 진영이 아니라 우리 내부에서 (네거티브 공세가) 더 심한 측면도 있다. 자괴감이 느껴지고 처참하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이에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 회의에서 "네거티브 때문에 당원들과 국민들로부터 염려받고 있다"면서 "상대방을 배려하고 존중하면서 정책적인 질의와 상호 공방이 벌어지도록 수준 높은 경선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 선관위에서도 이런 협정을 체결하고 보다 미래에 대한 경쟁이 될 수 있도록 유도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상민 민주당 선관위원장은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후보들 간 협약식을 맺도록 할 것이며, 명예훼손 등 지나친 비방에 대해서는 선관위원장 직권으로 경고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