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상돈 "秋·尹 둘 다 경질해야…국가적으로 창피한 일"

최종수정 2020.11.26 21:27 기사입력 2020.11.26 21:27

댓글쓰기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기자]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 출신 이상돈 전 민생당 의원이 이른바 '추·윤 갈등'을 두고 "보기 민망하다. 국가적으로 창피하다"고 비판했다.


이 전 의원은 26일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와 인터뷰에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제가 보기에는 온갖 자질구레한 법 이론을 총동원해서 싸우고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 국내 정치에 관심이 많은 일본 같은 나라가 볼 때 이게 얼마나 재밌겠나. 이런 상황을 대통령이 무겁게 받아들여서 본인이 책임지고 수습해야 한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 전 의원은 '추·윤 갈등'으로 인해 국민들의 피로가 상당하다는 의견에 동의하며 "두 사람을 다 해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대통령이 행정부의 수반으로서 정치적 임명자에 대한 임명권이 (검찰청법보다) 오히려 우선하지 않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을 징계, 감찰 회부하겠다는 발상 자체가 굉장히 미숙하고 우습고 한심하다고 생각한다. (검찰총장은) 정치적으로 임명된 사람 아닌가"며 "정치적으로 (대통령이) 책임을 지든가, 지우는 게 원칙이라고 본다. 이 문제를 질질 끌면 끌수록 여당과 정부는 수렁 속에 빠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지난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징계 청구를 결정했다. 이에 윤 총장은 26일 직무 집행정지 명령을 취소하라며 추 장관을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