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엔 인권보고관 "北 공무원 사살, 코로나 위기로 정당화 안돼"

최종수정 2020.10.31 13:55 기사입력 2020.10.31 13:55

댓글쓰기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UN)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북한의 남측 공무원 사살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이라는 이유로 정당화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30일(현지시간) 킨타나 보고관은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상황에 처했더라도 '발견 즉시 사살' 정책은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국제 인권법에 반하며 북한 정부가 이 정책을 중단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한다"고 말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국제인권법은 모든 정부가 비상 상황에서도 적절한 수단을 시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면서 실종 공무원을 즉각 사살하기보다는 격리하는 것이 정전협정 상태에서 북한군이 취했어야 하는 적절한 대응이었다고 강조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남북한 정부가 피살 사건 경위를 유족과 공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문제는 남북한이 한 사람의 생명을 앗아간 중대한 사건의 발생 경위를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라면서 "양측 정부, 특히 한국 정부가 이 사람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