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든 “한국과 같이 가자…200만 한국계 미국인에 감사”

최종수정 2020.10.30 14:35 기사입력 2020.10.30 11:27

댓글쓰기

"무모한 협박으로 한국을 갈취하지 않을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미국 대선을 닷새 앞둔 29일(현지시간) "Katchi Kapshida(같이 갑시다)"라며 한미동맹 강화를 강조하는 동시에 미국에 사는 한인들에게 강력한 지원 의사를 밝혔다. 미국 발음으로 '같이 갑시다'라고 적은 것은 한국에 대한 친근감의 표시이기도 하지만 동맹에 대한 강한 의지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연합뉴스에 '더 나은 미래를 위한 희망(Hope for Our Better Future)'이란 제목의 기고문을 보내 "(한국을) 지역의 강력한 동맹"이라고 규정하면서 자신이 차기 미국 대통령이 되면 "무모한 협박으로 한국을 갈취하기(extorting)보다는, 동맹을 강화하면서 한국과 함께 서겠다"고 말했다.

바이든 후보는 북한 비핵화와 통일 한국을 향한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수십 년간 북한의 사랑하는 이들과 이별한 한국계 미국인을 재회시키려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미국이 세계 최강국이 되는 과정에서 한국계 미국인이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여러 번 언급하면서 '아메리칸 드림'을 지켜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바이든 후보는 "1903년 1월13일 하와이의 첫 이민자부터 지금 우리를 앞으로 이끄는 떠오르는 기업인ㆍ사업가까지 한 세기 이상 한국계 미국인은 미국을 강하게 만들었다"며 "200만명의 한국계 미국인이 이룬 수많은 기여에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후보는 상원의원 시절이던 2002년 한인 이민 100년을 기념하는 결의안 통과에 관여한 사실을 거론하며 "결의안은 미국이 전 세계에 자유와 희망의 횃불로 서도록 도운 한국계 미국인 공동체의 용기ㆍ희생ㆍ성공을 인정하는 것이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으로서(As President) 나는 모두를 위한 아메리칸 드림을 계속 수호할 것이고, 따라서 모든 한국계 미국인 가족이 번영과 더 나은 미래에 있어 똑같이 공정한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후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미국 내 소상공업 20%가 문을 닫았다며 "그중 다수가 한국계 미국인 기업"이라고 지적한 뒤 "트럼프의 실패한 리더십은 우리 경제를 망쳤고 많은 한국계 미국인의 희망을 산산조각 냈다"고 비판했다. 또한 "한국계 미국인 기업인을 방해하는 언어 장벽 완화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망가진 이민 시스템을 고칠 것이고 등록되지 않은 한국인의 시민권을 위한 로드맵을 제공할 것"이라며 "수만 명의 한국인 입양아를 미국인으로 인정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