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국방위원장 "미국 첩보 종합해서 월북 판단…공동조사 가능성 낮아"

최종수정 2020.09.29 09:24 기사입력 2020.09.29 09:2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국회 국방위원장인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북한이 공동조사에 응할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본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28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북측이) 어제도 영해 침범 운운하고 경고를 한 그런 상황으로 볼 때, 또 과거의 사례를 보더라도 극히 (가능성이) 낮다"고 말했다.

정부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긴급 안보관계 장관회의를 열어 북한국 총격 사망 사건 관련, 북측에 공동조사를 공식 요청했다.


진행자가 "북한 입장은 각자 조사하자는 것 아니냐"고 하자, 민 의원은 "각자 조사해서 그 결과를 갖고 어떤 내용으로 할 지는 모르겠지만, 아마 공동조사에 응할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월북 정황에 대해서는 "한국과 미국의 정부 (첩보) 자산으로 종합해서, 공유하고 판단한다"면서 "첩보에 잡혔다. 분명히 월북 의사라든지 이런 것이 첩보로 판단이 된 것"이라고 전했다. 또 국방부는 북측이 숨진 이모씨를 구출할 것으로 알았다는 관측이다. 민 의원은 "3시간동안 관리가 되고, 끌고 가고 이러니까 구출하는 과정으로 생각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첩보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보고가 안 됐다. 아주 고급 첩보"라고 언급했다.

북측이 이씨를 2시간가량 해상에서 놓쳤다가 다시 찾았고, 북한 군이 인계받은 이후 갑자기 사격이 이뤄졌다는 것이다. 민 의원은 "(북한 군이) 인계 받아서 상부에 보고하는 그런 과정 속에서 갑자기 ‘사격을 해라’ 그래서 고속단정이 왔다는 것이다. 고속단정이 와서 사격을 했다고 (국방부) 보고를 받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조치 논란에 대해서는 "23일 새벽 1시에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해서 거의 2시반까지 상의를 하고, 어떤 사안인 걸로 잠정판단을 한 것"이라며 "23일 아침에 대면보고를 했다. 파악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보고가 안 됐다든지, 소홀히 했다든지 그런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