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불법·부실 바다양식 행위 20건 '적발'

최종수정 2020.09.27 13:06 기사입력 2020.09.27 13:06

댓글쓰기

경기도, 불법·부실 바다양식 행위 20건 '적발'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시ㆍ군으로부터 어업면허를 받고도 어장을 관리하지 않고 방치하는 등 불법ㆍ부실하게 바다양식을 해온 어업인들을 무더기 적발했다.


경기도는 면허어장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도내 해면 면허어장 205건, 9400ha에 대해 9월 현장조사를 실시해 총 20건의 관계법령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어장관리 실태조사는 안산ㆍ화성ㆍ시흥ㆍ김포 등 연안 4개 시ㆍ군과 합동으로 이뤄졌다.


바다에서 해조류, 패류, 어류 등의 양식업을 하려면 수산업법에 따라 어업 면허를 취득해야 하고 깨끗한 어장환경 조성을 위해 어장청소, 양식중 발생한 발생한 폐기물 처리 등 어장관리의무를 다해야 한다.


위반사항 유형별로는 ▲어장관리(청소) 미이행 4건 ▲어업개시 미실시 5건 ▲어장관리규약 미제정 6건 ▲어장 표지설치 명령 위반 4건 ▲어장관리선 사용과 제한ㆍ금지 위반 1건 등이다.

도는 관계법령을 위반한 어업권에 대해 면허처분권자인 시ㆍ군에 행정처분을 의뢰해 면허취소ㆍ경고 및 과태료 등 처분을 하기로 했다.


또 사법처분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관계기관 고발 등을 진행한다.


어장관리실태조사는 양식산업발전법 제8조에 따라 면허를 받은 어업권자가 매년 양식장관리실태 조사서를 작성해 관리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는 어업권의 무질서한 확산을 사전에 차단하고 합법적인 어장관리를 통해 어장정비를 하기 위한 것이다.


이상우 도 해양수산과장은 "수산업의 근간인 어업면허의 공정한 어업질서 확립과 어장의 효율적 이용을 위해 앞으로도 어장관리 운영의 적법성 및 불법양식장 등에 대한 지속적인 조사와 단속을 실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