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태풍 피해 경북 울진·영덕 방문

최종수정 2020.09.26 16:48 기사입력 2020.09.26 16:48

댓글쓰기

"산업화 시대 앞서가던 경북, 최근 조금씩 퇴조…산업 고도화 속도 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태풍 '마이삭', '하이선'으로 피해를 입은 경북 울진·영덕을 방문했다.


이 대표는 이날 경북 울진군 연지리 주택 및 도로 피해복구 현장, 영덕군 강구면 복구 현장사무소 등을 잇따라 찾아 피해 및 복구 상황을 점검했다.

이 대표는 영덕 현장사무소에서 "경북 내륙, 특히 동해안 쪽에 해매다 피해가 많아 주민들이 얼마나 걱정이 클 지 공감된다"면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고, 일정한 지원금이 집행되고 있지만 충분치는 못할 것이다. 사업을 진행하면서 긴급히 필요한 것이 있거나 추가 필요한 것이 있다면 소통을 하면서 보완해 가겠다"고 전했다.


이어 이 대표는 "경북이 우리 공업화 시대에 앞서가는 곳이었는데, 최근엔 조금씩 퇴조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빨리 다른 것으로 채우거나 고도화 하는 노력을 해야 할 텐데, 노후 산업단지를 스마트 그린 산단으로 바꾸는 작업이 이제 막 시작됐다. 조금 속도를 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이 대표는 대구신공항 계획과 관련해선 "공항건설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중앙에서 계속 노력하겠다"면서 "그렇게 해서 경북이 다시 활력 되찾고, 산업화 시대 못지 않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같이 힘을 모아가겠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