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을왕리 음주운전 동승 男, "합의금 대겠다" 회유 의혹

최종수정 2020.09.16 19:20 기사입력 2020.09.16 19:20

댓글쓰기

동승男 지인 "도와준다 할때 협조 좀 하자" 회유

치킨 배달하던 50대 가장을 숨지게 한 인천 '을왕리 음주사고'의 여성 운전자가 구속되고 동승한 남성도 방조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차량 동승자가 합의금을 대신 내주겠다며 자신에게 유리한 진술을 하도록 운전자를 회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YTN뉴스 캡처.

치킨 배달하던 50대 가장을 숨지게 한 인천 '을왕리 음주사고'의 여성 운전자가 구속되고 동승한 남성도 방조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차량 동승자가 합의금을 대신 내주겠다며 자신에게 유리한 진술을 하도록 운전자를 회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YTN뉴스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치킨 배달하던 50대 가장을 숨지게 한 인천 '을왕리 음주사고'의 여성 운전자가 구속되고 동승한 남성도 방조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차량 동승자가 합의금을 대신 내주겠다며 자신에게 유리한 진술을 하도록 운전자를 회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6일 YTN의 보도에 따르면 음주 운전자 A씨(33)와 함께 차량에 동승했던 B씨(47)는 경찰 조사에서 "A 씨를 말리지 않은 이유가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후 B씨의 지인은 A씨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사건을 쉽게 갈 수 있는 거를 지금 더 복잡하게 가고 있는 거다"라며 "이렇게 해서 될 일이 아니다. 합의금이 얼마가 됐건 된다고 치자, 너 이거 할 능력 안 되지 않냐"고 말했다.


이어 "오빠(B씨)가 형사입건되면 너를 도와줄 걸 못 돕는다. 적이 된다고 네 책임이 가벼워질 게 전혀 없다더라"라며 A씨를 회유했다.


치킨 배달하던 50대 가장을 숨지게 한 인천 '을왕리 음주사고'의 여성 운전자가 구속되고 동승한 남성도 방조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차량 동승자가 합의금을 대신 내주겠다며 자신에게 유리한 진술을 하도록 운전자를 회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YTN뉴스 캡처.

치킨 배달하던 50대 가장을 숨지게 한 인천 '을왕리 음주사고'의 여성 운전자가 구속되고 동승한 남성도 방조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차량 동승자가 합의금을 대신 내주겠다며 자신에게 유리한 진술을 하도록 운전자를 회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YTN뉴스 캡처.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를 옹호하기는커녕 대리기사를 부르자는 자신을 무시하고 운전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A 씨의 주장이 사실이면 B 씨는 방조 혐의가 아니라 부추긴 혐의 등이 적용돼 처벌 수위가 높아진다.


경찰은 해당 문자 내용을 입수한 뒤 추가 수사에 돌입했다.


앞서 지난 9일 0시55분께 A씨는 인천 중구 을왕리해수욕장 인근에서 만취 상태로 벤츠 승용차를 운전하다 오토바이를 타고 치킨 배달 중이던 50대 가장을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차량에는 A씨와 동승자 B씨가 타고 있었으며, 두 사람 모두 술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