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한성재단·HMT 생산공장 유치 '업무협약'

최종수정 2020.06.03 17:28 기사입력 2020.06.03 17:28

댓글쓰기

의료법인 한성재단, 골수유래 줄기세포 치료제 연구개발 생산공장 건립
HMT, 적층 세라믹 축전지 절연저항 측정기 시스템 개발 생산공장 건립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한성재단·HMT 생산공장 유치 '업무협약'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청장 직무대리 김진현)은 3일 포항시청에서 의료법인 한성재단과 산업 자동화 강소기업인 에이치엠티(HMT)의 생산공장 건립을 위한 투자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가졌다.


이날 체결식에는 강성조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한동선 의료법인 한성재단 이사장, 노준택 ㈜HMT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의료법인 한성재단은 2021년까지 43억원을 투자해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내 부지 4132㎡에 건물 2700㎡ 규모로 줄기세포 치료제 연구개발을 위한 임상실험실, 생산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세명병원 등 기존 병원 운영에서 탈피한 한성재단은 줄기세포 치료제 플랫폼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업을 사업 영역으로 확대하고 있어 지역 바이오산업의 변화가 기대된다는 게 포항시의 설명이다.


㈜HMT는 2023년까지 31억원을 투자해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내 부지 3006㎡에 건물 2000㎡ 규모로 적층 세라믹 축전지의 절연저항 측정기 시스템 개발을 위한 생산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가속기 제어시스템 사업을 통해 포항가속기연구소 등 국내 첨단기술연구소의 기술력을 지원하고 있는 강소기업이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포항융합지구가 K-바이오를 이끌고, 우리나라 소재·부품·장비에서 첨단을 달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의료법인 한성재단이 K-바이오를 이끌고, HMT가 소·부·장을 이끌어 경상북도가 코로나19 이후 성장 거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제 포항은 바이오, 첨단계측으로 새로운 산업을 이끌겠다"며 "지금까지 포항에서 인큐베이팅한 기업들이 규모를 키워 새롭게 투자하고 새로운 사업을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