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종건 '미투' 논란에 진중권 "조국 주니어…민주당 정체성과 부합"

최종수정 2020.01.28 07:19 기사입력 2020.01.28 07:19

댓글쓰기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인 원종건 씨가 지난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제21대 총선에 지역구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인 원종건 씨가 지난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제21대 총선에 지역구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8일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27) 씨의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의 정체성과 부합하는 인재"라며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원종건의 영입철회에 반대한다"며 "입으로는 페미니즘 외치며 몸으로는 여성혐오와 데이트 강간. 이 위선이야말로 지난 몇 달간 당정청과 그 지지자들이 목숨 걸고 수호해온, 민주당의 핵심가치 아닌가"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솔직히 너희 중에서 위선 안 떨어본 놈 나와 봐', '세상에 한 줌의 위선 없이 깨끗한 놈 있어?' 이게 민주당의 철학 아니냐"라며 "이 친구는 제2의 조국, 조국 주니어"라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당에서 (원종건을) 각별히 모셔야 한다"며 "민주당의 정체성에 완벽하게 부합하는 젊은 인재다. 정봉주랑 세트로 내보내면 딱 좋겠다. 민주당의 전통이 세대에서 세대로 이어진다는 시각적 메시지"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도 "한국당도 입 다물라. 이 친구, 그 당에서도 데려가려 했다는 얘기가 있으니까"라며 "일단 사실확인부터 하라"고 했다.

사진=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사진=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27일 자신을 원 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여성 A 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원 씨는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 노리개 취급해왔고 여혐(여성혐오)과 가스라이팅으로 저를 괴롭혀왔다"고 주장했다.

A 씨는 "원 씨가 했던 행동들은 엄연히 데이트 폭력이었고, 전 진심으로 사과를 받고 싶었는데 그는 전혀 미안하다고 하지 않았다"며 "구글에 원종건만 검색해도 미투가 자동으로 따라붙는다. 지금은 내려갔지만, 네이버에도 해당 단어가 뜨곤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하는 거 전혀 무섭지 않다. 제가 말한 사건들은 증거자료와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쓴 명백한 사실이기 때문에 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면 본인의 만행을 인정한다는 의미가 된다"며 "공인이 아니어도 충분히 비판받아 마땅한 사건인데 이대로 묻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