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란 유류 가격 인상에 항의 시위

최종수정 2019.11.17 06:08 기사입력 2019.11.17 06: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이란에서 도로를 봉쇄하고 연료창고에 방화를 시도하는 등 격렬한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이란 정부가 휘발유 가격을 50% 전격적으로 인상한 데 따른 것으로 항의 시위는 이란 곳곳에서 계속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경찰들이 분노한 시위대를 저지하기 위해 최루가스를 수차례 발사하는 등 시위는 폭력사태로 번지며 인명피해도 커지고 있다.


수도 테헤란에서도 이날 오전 폭설 속에서도 주요 도로 여러 곳을 막고 시민들이 정부의 인상 결정에 강하게 항의했다. 시위대는 "휘발유 가격이 급등하면 민생고가 더 심해질 것"이라면서 가격 인하를 요구했다.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이란 중부 시르잔에서는 시위대가 연료 창고를 공격해 불을 지르려 했으나 경찰이 막아서면서 인명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지방 도시의 중앙은행과 국영은행 지점이 불타는 동영상이 확산되고 있다.


정부가 주도하는 행사 외에 단체행동을 엄격히 통제하는 이란에서 시민들의 항의 시위가 벌어진 것은 이례적이라고 외신들은 평가했다.


이란 국영 석유유통공사는 15일 보통 휘발유 가격을 L당 1만 리알(약 100원)에서 1만5000리알(약 150원)로 올리고, 이 가격으로는 한 달에 60L만 살 수 있도록 했다. 60L를 초과하면 기존보다 3배 가격을 주고 휘발유를 사야 한다.


이란 정부는 미국의 경제 제재로 원유 수출량이 크게 줄어들어 재정이 악화하자 보조금을 지급하는 휘발유 가격을 인상했다.


이란 정부는 이번 휘발유 가격 인상으로 연간 300조 리알(약 3조원)의 재정 수입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하산 로하니 대통령은 16일 "국가 경제의 약 75%가 미국의 제재에 영향받고 있다"라며 "휘발유 가격 인상으로 추가될 재정 수입은 정부에 귀속하지 않고 오로지 저소득층과 제재로 피해를 본 분야에 돌아갈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