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아파트값, 반년 만에 상승 전환"…재건축이 이끌었다

최종수정 2019.06.14 13:00 기사입력 2019.06.14 13:00

댓글쓰기

"서울 아파트값, 반년 만에 상승 전환"…재건축이 이끌었다


서울 아파트값, 0.01%↑…30주 만의 상승 전환

재건축 단지(0.19%) 상승 견인…"집값 바닥권 인식 높아져"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서울 아파트 값이 지난해 11월(11월2일 기준, 0.03%) 이후 30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대치 은마, 잠실주공5단지, 둔촌주공 등 주요 재건축 아파트 가격 상승이 지속되면서 주변 아파트 가격을 끌어올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번주에는 대치동 한보미도맨션, 잠실동 우성1·2·3차, 명일동 삼익그린2차 등 주요 재건축 주변 단지들의 매매가격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강남 재건축을 시작으로 아파트 가격이 상승하면서 집값이 바닥을 쳤다는 인식이 점차 확대되는 분위기다.


1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가격 변동률은 0.01%를 기록했다. 재건축 아파트는 0.19% 올라 전주(0.11%)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반면 일반 아파트가격 변동률은 -0.02%로 28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2%, 0.01% 하락했다.


서울은 강남(0.14%), 강동(0.08%), 중랑(0.07%), 관악(0.06%), 중구(0.06%), 노원(0.04%) 순으로 상승했다. 강남은 은마아파트의 집값 상승에 힘입어 대치동 한보미도맨션1·2차가 2500만~5000만원 올랐다. 강동은 신규 입주가 몰린 고덕동 일대 아파트 가격이 약세를 보였지만 재건축 대단지인 둔촌주공이 오르면서 전체적으로는 플러스 변동률을 기록했다. 둔촌동 둔촌주공1~4단지는 투자수요가 유입으로 급매물이 소진된 후 500만~1000만원 올랐다.


중랑·관악·중구·노원은 실수요의 거래가 늘었다. 중랑은 망우동 한진해모로와 중랑숲리가가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관악은 신림동 건영3차가 1000만원 올랐다. 반면 강서(-0.36%), 은평(-0.14%)은 하락세를 보였다. 강서는 화곡동 강서힐스테이트가 4000만~7250만원 떨어졌고 은평은 응암동 백련산힐스테이트3차가 1000만~3000만원 내렸다.

신도시는 위례(-0.07%), 평촌(-0.05%), 일산(-0.04%), 산본(-0.04%), 분당(-0.02%), 판교(-0.02%), 동탄(-0.01%) 순으로 하락했다. 위례는 하남시 학암동 위례롯데캐슬이 2500만원 떨어졌고 평촌은 평촌동 초원부영과 호계동 호계2차현대홈타운이 500만~2000만원 내렸다. 일산은 3기신도시 발표 영향으로 일산동 일산쌍용과 후곡13단지태영이 750만~1000만원 하락했다. 산본은 산본동 래미안하이어스와 금정동 충무2단지주공이 250만~1000만원 내렸고 분당은 매수세가 없어 매물이 쌓이면서 무지개주공4단지가 500만원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군포(-0.12%), 안성(-0.12%), 안양(-0.07%), 오산(-0.05%), 평택(-0.05%), 고양(-0.03%), 용인(-0.03%) 순으로 하락했다. 반면 광명(0.08%), 성남(0.02%), 부천(0.01%)은 상승했다.


전세가격은 서울이 0.06%, 신도시가 0.08% 하락해 전주 대비 낙폭이 커졌다. 경기·인천은 전주와 동일한 -0.02% 변동률을 기록했다.


서울 전세가격은 강동(-0.32%), 송파(-0.30%), 은평(-0.30%), 강서(-0.09%), 관악(-0.08%), 양천(-0.07%) 순으로 내렸다. 강동은 입주가 몰린 고덕동 일대 전세값이 약세다. 고덕동 고덕IPARK와 명일동 삼익그린2차가 1000만~3500만원 떨어졌다. 송파는 전세 거래가 뜸해지면서 신천동 잠실파크리오와 잠실동 주공5단지가 1500만~3000만원 하락했다. 은평은 응암동 백련산힐스테이트 1·2·3차가 500만~3000만원 빠졌다. 반면 광진(0.06%), 성북(0.06%), 동대문(0.05%) 등 도심 접근성이 좋은 지역들은 전셋값이 올랐다.


신도시는 동탄(-0.25%), 위례(-0.18%), 평촌(-0.18%), 일산(-0.15%), 판교(-0.07%), 분당(-0.01%) 순으로 떨어졌고 나머지 지역은 보합세를 나타냈다. 동탄은 입주물량이 누적되면서 전셋값 약세가 이어지고 있다. 영천동 동탄반도유보라아이비파크2차와 청계동 시범계룡리슈빌이 500만~1000만원 떨어졌다. 위례는 위례롯데캐슬이 전세물건 적체로 500만원 내렸으며 평촌은 초원부영·초원한양이 500만~1000만원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안성(-0.13%), 고양(-0.13%), 평택(-0.10%), 군포(-0.09%), 남양주(-0.07%), 이천(-0.03%), 시흥(-0.03%) 등 신규공급이 많은 지역 위주로 하락했다. 반면 안양(0.09%), 안산(0.04%), 광명(0.03%) 등은 상승했다.


이번 주 서울 아파트 가격변동률이 상승 전환됐지만 추격 매수가 본격화되지 않아 추세 전환으로 해석하기에는 이른 모습이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여전히 경기침체와 대출규제로 매수 위험부담이 있고 6월부터 연말까지 서울 입주물량이 3만567가구에 달해 매수를 유보하고 전세로 거주하는 수요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며 "지난 12일 박원순 시장이 '시장 안정화를 위한 강남 재건축 불가' 입장을 밝힌 점도 투자 수요에게 부정적 시그널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짚었다. 당분간 매도·매수자들의 눈치싸움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