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BN Y 포럼 2016’ 보아·김연아 “기대가 커질수록 힘들어”

최종수정 2016.02.24 11:20 기사입력 2016.02.24 11:20

댓글쓰기

보아. 사진 = 스포츠투데이 DB

보아. 사진 = 스포츠투데이 DB


김연아. 사진 = 스타투데이 DB

김연아. 사진 = 스타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보아와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가 꿈과 고난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24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는 'MBN Y 포럼 2016'이 '네 꿈을 펼쳐라(Dream It, Do It!)'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이날 개막쇼에는 김연아와 가수 인순이, 보아가 참여했다.

보아는 '오늘날의 나를 만든 DNA'에 대한 질문에 "난 자신에 대한 믿음 같다"며 “다른 사람들보다 난 앞으로의 미래를 어린 나이에 일찍 정했다. 그 때 난 스스로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대중의 기대치가 늘어갈 수록 내 스스로에 대한 믿음은 줄어갔다. 그래도 내가 날 믿지 않으면 누가 날 믿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해왔다"고 고백했다.

옆에 있던 김연아도 “선수 생활을 굉장히 오래 했다. 어릴 때는 아픈 곳도 없고 걱정도 없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목표도 생기고, 관심도 커지니 부담감도 커졌다"며 “그래도 꿈이 있으면 어려움이 따르기 마련이고 그걸 뛰어넘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MBN Y 포럼 2016'은 2030세대가 직접 뽑은 우리 시대 11명의 멘토들이 자신의 성공 비밀을 전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인터넷 투표를 통해 선정된 '2030 우리들의 영웅 2016' 11인은 김용 세계은행 총재, 나경원 의원, 안희정 충남도지사,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개그맨 유재석, 배우 오달수, 가수 보아, 발레리나 강수진, '피겨 여왕' 김연아, 축구선수 차두리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