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민중총궐기,불법폭력집회…가담자 철저 수사, 엄벌 촉구"

최종수정 2015.11.15 14:18 기사입력 2015.11.15 14: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새누리당은 15일 민중총궐기 행사에 대해 '대규모 불법폭력집회'라며 관계당국에 대해 가담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벌을 촉구했다.

이장우 새누리당 대변인은 전날 서울 도심에서 발생한 민주노총, 전국농민회 연맹 등 53개 단체 주최의 '민중총궐기'에 대해 "시위대들은 경찰 차벽트럭을 밧줄로 묶고 이를 끌어내려고 시도를 하는가 하면, 접이식 사다리, 쇠 파이프, 각목 등으로 경찰차를 내리치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집회 시위의 자유는 국민의 기본권"이지만 "불법폭력 과격시위는 다르다"고 규탄했다.
이어 그는 "법이 정한 절차를 어기거나, 국민에게 피해를 주는 과격폭력집회는 그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할 것"이라며 "관계당국은 불법폭력시위를 조장하고 선동한 자와 불법폭력행위의 가담자는 철저하게 끝까지 조사해 엄벌에 처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시위에서는 경칠의 물대포 발사로 인해 70대 농민이 다쳐 생명이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이 대변인은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된 내년 총선출마 후보자 선출을 위한 공천관리위원회 발족' 소식에 대해 "아직까지 공식 논의된 바도 없고, 또 비공식 논의된 바도 없다는 사실을 밝힌다"고 공식 부인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