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핀테크 기업, 은행 매출 40%·수익 60% 잠식"

최종수정 2015.10.20 08:24 기사입력 2015.10.20 08:24

하나금융경영연구소, 매킨지 '글로벌 뱅킹 연차보고서' 분석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10년 후 핀테크 기업이 은행의 매출과 수익에 큰 타격을 입힐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은행의 소비자금융은 매출의 40%, 수익의 60%가 잠식 당할 것으로 예상됐다.
20일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글로벌 컨설팅업체 매킨지의 '글로벌 뱅킹 연차보고서'를 활용해 이같이 밝혔다. 매킨지는 미국·일본·중국을 포함해 90개국의 자료를 바탕으로 2025년 핀테크가 은행업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맥킨지는 진입이 쉽고 기술 우위를 활용할 수 있는 리테일(소매금융) 분야에서 은행의 수익을 잠식해 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경쟁이 극심할 것으로 보는 분야는 소비자금융, 지급결제, 중기대출, 자산관리,주택담보대출 순이었다. 특히 소비자금융의 경우 은행 매출의 40%, 수익의 60%가 줄어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급결제와 자동화· 디지털 채널 활용을 통한 중기대출, 자산관리 등에서는 10~35%의 매출, 수익 하락을 예상했다.

단, 자산담보대출과 신디케이트론 등 비교적 구조가 복잡하고 맞춤형 솔루션이 필요한 기업고객들은 계속 은행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했다.
핀테크 기업은 기술과 가격 우위를 앞세워 이미 은행업에 침투 중이다. 은행 서비스가 디지털화 되면서 고객들은 온라인 전용상품과 서비스에 익숙해지고 있다.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대다수 개발도상국에서 온라인뱅킹 사용 고객은 2배 이상 늘었다. 선진국에서는 90% 가까이 온라인뱅킹을 이용하고 있으며, 아시아 선진국 고객의 58~75%는 온라인에서 금융상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다. 이들 아시아 선진국 고객 절반 이상은 핀테크기업 등 온라인 전용 금융서비스가 더 나은 조건을 제시할 경우, 은행을 옮길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재은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원은 "은행 서비스의 디지털화는 점차 진화해 사용률이 높아졌을 뿐 아니라 매출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며 "핀테크와의 고객 전쟁에서 생존하기 위해서는 고객 중심의 프로세스 혁신와 디지털 기술혁신 등 부단한 혁신 노력을 경주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