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실감현장]이통사 유통점의 숨바꼭질

최종수정 2015.10.05 13:56 기사입력 2015.10.05 13: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 지난 3일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의 한 이동통신 판매점이 사람들로 북적였다.

공시지원금 이외에 추가 할인(불법 보조금)을 해준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온 사람들이다. 이때 어디선가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의 단속반이 떴다는 말이 나오자, 판매점은 사람들을 내쫓았다. 순식간에 사람들이 싹 사라졌다.
SK텔레콤의 영업정지가 시작된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모두 2만3441명의 고객이 SK텔레콤을 떠났다. 반면 KT와 LG유플러스는 각각 1만1752명과 1만1689명의 신규 고객을 얻었다.

SK텔레콤 영업정지를 앞두고 시장이 과열될 것이란 분석과 그렇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분분했다. 지금까지만 놓고 보면 우려했던 수준만큼 시장이 과열되지 않았다.

지난달 30일 번호이동 숫자는 2만5415명으로 방통위가 시장 과열로 보는 기준인 2만4000명을 약간 웃돌았다. 그 이후에는 1만369명(1일), 1만11835명(2일), 1만873명(3일), 7210명(4일) 등 비교적 시장은 고요했다.
방통위의 감시가 강화됐고, 판매점간 감시와 눈치작전이 치열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직 속단하기에는 이르다. SK텔레콤 영업정지를 틈타 곳곳에서 불법적인 마케팅이 일어나고 있다. 10명이 도둑 1명을 못잡는다고, 은밀하게 불법 보조금이 지급되는 현장을 잡기란 쉽지 않다.

SK텔레콤의 영업정지가 종료된 7일 이후가 더 큰 문제다. 그동안 가입자가 이탈하는 걸 눈뜨고 지켜만 봐야했던 SK텔레콤이 칼을 갈고 있다. 마침 8일은 LG전자의 신제품 V10이 출시되는 날이기도 하다. 뺏긴 자의 반격과 빼앗은 자의 방어가 불가피하다. 자칫 불법 보조금 혈투가 일어날 수도 있다.

SK텔레콤의 이번 영업정지는 불법 보조금 지급에 따른 일종의 단죄였다. 하지만 영업금지 조치가 또다른 불법 보조금을 낳는 악순환이 반복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슈왈제네거 혼외자 바에나, 몸매가 '부전자전'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