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넷진흥원 "윈도우 10·엣지에서 정상작동 여부 사전 테스트 해야"

최종수정 2015.07.26 14:00 기사입력 2015.07.26 14:00

댓글쓰기

윈도우 10 출시 앞두고 웹사이트·프로그램 오류 여부 점검 당부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인터넷진흥원이 오는 29일 윈도우 10에서 일부 프로그램과 웹 서비스 이용 불편이 발생할 수 있어 사전 테스트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인터넷진흥원은 오는 29일 출시되는 윈도우 10에서 커널의 구조가 바뀌어 기존 윈도우 OS에 맞춰 개발된 일부 PC 프로그램의 경우 변경된 OS 커널 구조에 맞춰 수정이 필요하다고 26일 밝혔다.
웹브라우저 엣지에서는 액티브X뿐만 아니라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 지원하던 툴바 등에 사용되는 브라우저 헬퍼 오브젝트(BHO), 비주얼 베이직 스크립트(VBScript) 언어 등을 더 이상 지원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웹 사이트를 구성하는 구형 코드 수정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만약 후속 조치가 미흡할 경우 화면 깨짐, 레이아웃 오류, 기능 미작동 등 오류가 발생 할 수 있다. 심각한 경우 블루스크린이나 PC 재부팅 현상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웹 사이트 운영 기업 및 솔루션 개발 기업은 웹 사이트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키보드 보안 프로그램이나 방화벽 등과 같이 운영체제의 영향을 받는 프로그램들이 윈도우 10에서 정상 작동하도록 솔루션을 수정해 MS의 코드 인증을 받아야 한다.
운영체제의 영향을 적게 받는 웹 사이트나 솔루션이라도 엣지 브라우저에서 정상 작동하는지 오류, 미작동이 없는지 사전 테스트할 필요가 있다. 이용자 불편을 예방하기 위해 조속한 조치가 어렵다면 이용자에게 엣지 지원 일정을 포함하여 웹 사이트의 이용 방법을 안내해야 한다.

윈도우 7과 8.1을 사용하고 있는 이용자들은 29일부터 순차적으로 윈도 10으로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주로 방문하는 사이트의 엣지 브라우저 지원 일정을 사전에 확인하고 업그레이드를 진행해야 서비스 이용 불편을 예방할 수 있다. 엣지에서 웹 사이트를 이용하기 어렵다면 기본 탑재된 인터넷 익스플로러 11을 사용할 수 있다.

인터넷진흥원과 미래창조과학부는 최근 MS의 신규 운영체제와 브라우저 출시에 따른 이용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내 웹 개발자 대상 기술 지원, 국내 이슈 대응센터 설치 운영 등을 MS와 협의한 바 있다.

주용완 인터넷진흥원 인터넷산업단장은 "단기적인 이용자 불편은 우려되나 장기적으로는 액티브X와 같은 비표준 인터넷 이용환경을 웹 표준으로 전환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