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폰6·아이폰6+, 사전예약 30분만에 '8만명' 돌파(종합)

최종수정 2014.10.24 16:34 기사입력 2014.10.24 16:30

댓글쓰기

SKT, 1~2분만에 1만대 예약 완료…오후 6시 2차 가입자 접수
KT, 1분만에 1만명…30분간 5만명
LG유플러스도 20분만에 2만명 돌파
오프라인 보다는 온라인으로 몰려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최동현 기자] 오는 31일 국내 이동통신3사를 통해 정식 출시될 예정인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의 사전예약이 30분 만에 8명을 돌파했다. 예약 개시 직후 가입 페이지 접속이 지연되는 등 애플의 신제품을 구매하기 위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사전예약을 개시한 지 1~2분 만에 1차 물량 1만대의 예약이 완료됐다. 동시접속자가 10만명을 넘어서면서 사이트 지연현상도 발생했다. 1차 예약 가입자들에게는 무상으로 택배 배송을 지원한다. 이어 SK텔레콤은 오후 6시 2차 예약 사이트를 열 계획이다.

KT도 1분 만에 1만명을 넘어선 데 이어 30분 만에 5만명의 고객이 몰려 폭발적인 반응 속에 온라인 예약을 마감했다. KT측은 "지난 6년 동안 국내에서 유일하게 아이폰 전 모델을 출시하며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했다"면서 "예약가입 과정 중에서도 전산장애 없이 예약가입을 진행해 높은 운영수준을 증명했다"고 자평했다.

LG유플러스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이번에 아이폰을 처음 출시하는 만큼 파격적인 승부수를 던지면서 예약가입을 개시한지 20분 만에 2만명의 가입자를 유치했다. 23일 출시한 '0(제로) 클럽' 프로그램이 소비자들에게 큰 매력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제로 클럽은 새 단말기를 살때 그 단말기의 중고값을 미리 할인받는 프로그램이다. 이용자는 공시된 지원금(보조금)과 기존에 사용하던 단말기의 중고가격, 그리고 새로 살 단말기의 중고가격까지 모두 할인받을 수 있다.
이번 사전예약은 오프라인 매장보다는 온라인 위주로 많이 접수된 것으로 보인다. 개시 시간이 업무 시간인데다 오프라인 보다는 온라인이 더 쉽고 빠르다는 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KT의 경우에는 이번에 문자 예약접수 방식까지 더해 더 빨리 가입자를 유치할 수 있었다.

이날 오후 3시에 찾은 서울 광화문과 충무로 인근의 대리점에는 평소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임에도 한산했다. 매장에는 약 5명의 고객이 점원과 상담하거나 매장에 진열된 스마트폰을 만져보고 있었다. 하지만 아이폰6를 예약하는 고객은 30분 동안 3~4명에 그치는 수준이었다. 한 대리점 직원은 "아무래도 아직 퇴근시간이 안됐기 때문에 인터넷으로 예약하는 사람이 많을 것"이라며 "매장에서 줄서서 기다리는 것 보다 온라인으로 하는 게 편하지 않나"라고 귀띔했다.

친구와 함께 매장을 찾은 대학생 김모(26·여)씨는 "인터넷에서 예약하면 접속이 지연될까봐 직접 매장으로 찾아왔다"며 "사람이 별로 없어 번호표를 뽑고 얼마 기다리지 않고 바로 예약을 마쳤다"고 말했다. 종각역 인근에 위치한 LG유플러스 대리점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매장을 찾아 아이폰6를 예약한 사람은 20분간 단 1명뿐이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