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윤희 "언니가 못해서 미안해" '눈물'…뒷심 발휘 銀 획득

최종수정 2014.10.02 09:35 기사입력 2014.10.02 09:35

댓글쓰기

김윤희

김윤희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윤희 "언니가 못해서 미안해"…'눈물' 투혼으로 銀 획득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한국 리듬체조 선수단이 아시안게임 역사상 처음으로 팀 경기 은메달을 따냈다.
1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4인천아시안게임 리듬체조 팀 경기에서 김윤희(23·인천시청), 손연재(20·연세대), 이다애(20·세종대), 이나경(17·세종고)은 164.046점을 받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은메달을 따내는데 손연재의 활약이 컸지만 김윤희의 뒷심도 톡톡한 역할을 했다.

김윤희는 후프 종목에서 수구를 떨어뜨리는 실수를 해 15.083을 받으며 복받치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을 보였다.
그러나 김윤희는 맏언니다운 모습으로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김윤희는 마음을 다잡고 세 번째로 출전한 리본에서 실수 없는 연기로 16.416의 고득점을 받았다. 마지막 곤봉에서는 16.183을 얻어 은메달 획득에 기여했다.

경기 후 시상대에 선 김윤희는 끝내 눈물을 터뜨렸다. 김윤희는 "나 때문에 메달을 못 딸까봐…”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한편 단체전 금메달은 170.130점을 기록한 우즈베키스탄에게 돌아갔다. 동메달은 카자흐스탄(163.131점)이 차지했다. 덩썬웨(22)가 속한 중국은 157.698점으로 5위에 그쳤다.

이번 은메달은 12년 만에 단체전에서 나온 메달로, 한국은 1998 방콕대회와 2002부산대회에서 2회 연속으로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했지만 이후 입상하지 못했었다.

김윤희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윤희, 너무 수고했어요", "김윤희, 맏언니답다. 자격있네요", "김윤희, 끝까지 포기 않고 해낸 게 자랑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