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성남시, 성남일화 인수 시민축구단 재창단 선언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사진=정재훈 기자]

[사진=정재훈 기자]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성남시가 K리그 최다 우승팀 성남일화를 품에 안는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2일 성남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남일화축구단을 인수, 시민구단으로 재창단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 시장은 "프로축구단 창단은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인 만큼 시민들의 동의가 무엇보다 중요했다"며 "많은 성남시민들과 축구를 사랑하는 전국의 팬들이 성남일화축구단의 인수를 요청해 그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성남은 24년간 구단을 운영해 온 모기업 통일그룹에서 재정 지원 중단을 선언하면서 올 시즌을 끝으로 '미아'가 될 위기에 처했다. 대안으로 1999년부터 연고지로 몸담은 성남시에 구단을 매각, 시민 구단으로의 전환을 모색했으나 협상은 지난 7월 결렬됐다. 연간 100억~200억 원에 달하는 운영비와 구단의 종교적 색채 문제로 반발에 부딪혔다. 시에서는 "프로축구단 창단은 '장기 추진 과제'로 검토해야 할 사안"이란 모호한 답변과 함께 사실상 불가 방침을 통보했었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성남일화 서포터스와 포옹하고 있다. [사진=정재훈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이 성남일화 서포터스와 포옹하고 있다. [사진=정재훈 기자]

원본보기 아이콘

그 사이 시민축구단 창단에 관심을 보인 안산시가 적극적인 태도로 성남일화 인수를 검토했다. 그러나 메인스폰서 확보와 고용승계 문제에 대한 이견으로 협상은 최종 결론을 내지 못하고 표류했다.
이후 성남시 축구동호인들과 서포터스를 중심으로 시민구단 창단에 대한 재검토 요청 및 궐기대회가 계속됐고, 극적인 반전으로 성남일화 인수 문제가 일단락됐다.

이 시장은 "오늘의 결정은 지난 3년간 시민들과 함께 모라토리엄을 극복해낸 성과가 빛을 발하는 것"이라며 "축구단 인수는 단순히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무한한 가치를 성남시민들에게 안겨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축구단 인수가 성남시에 '더 큰 통합' '더 큰 참여' '더 밝은 희망'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정재훈 사진기자 roz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알고 봐도 열받네" 흥분·분노도 인증샷…'서울의봄' 심박수 챌린지 "꽈추형, 직장내 괴롭힘으로 권고사직 서명" 또다른 폭로 조민, '부적절하다' 식약처 지적에도…"분석해보니 성분 좋아" 또 홍삼 광고

    #국내이슈

  • 질문에 "잠깐 확인 좀" 국회서 폰 꺼냈다 혼난 日고노 스마트폰 하느라 환자 방치한 의료진…결국 '물 과다 섭취'로 사망한 英여성 "최소 1억" 英다이애나 분홍 블라우스, 경매 나온다

    #해외이슈

  • [포토] 민주당, 철회했던 이동관 탄핵안 다시 발의 [포토]D-1 준비된 부산 [포토] 움츠린 출근길

    #포토PICK

  • [포토] 볼보 순수 전기 SUV '볼보 EX30' 국내 최초 공개 포르셰, '아빠들의 드림카' 파나메라 완전변경 모델 공개 현대차, 신형 투싼 디자인 공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쟁 나면 한 달도 못 버티는 '155㎜ 항력감소 고폭탄' [뉴스속 인물]네덜란드 극우 이끄는 '유럽의 트럼프', 헤이르트 빌더르스 [뉴스속 용어]정의선·블랙핑크가 받은 '대영제국훈장'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