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아,저詩]이경의 '웃고가는 신발 한 짝 - 서정춘 선생님의 '허시'에 차운하여'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타고남은 서까래 그/게으른 문장의 갈비뼈로/복사꽃 한 채를 복원하는 일 가능할까 몰라

천년 묵은 복사꽃/복사꽃 가지 올려다보는 각도에서 어림잡은 기왓장 용마루/절 한 그루터기를 읽어내는 일 가능할까 몰라//활활 타는 독경소리/앗, 뜨거라 귀조차 태워버리고/한 발 헛딛는 바람에 천년 꽃잎의 재를 뒤집어쓰는 꼴이
무엇이 재미있다는 건지 껄 껄 껄 학의 어깨를 치켜들고/술 묻은 수염으로 웃고 가는/신발 한 짝

■ 타고 남은 서까래와 풍장이 남긴 뼈다귀를, 후배 시인은 절집으로 돌려놓고 싶고 아름다운 사람으로 되돌려 놓고 싶었다. 허시(虛詩)의 시인은 시의 문장을 벗고 훌훌히 떠났는데, 굳이 흩어진 시간을 붙잡아 오려는 것은, 그 시의 빈 곳을 즐기고 싶기 때문이다. 여백이란 무엇으로도 될 수 있는 신생의 공간이기도 하기에, 거기 천 년 묵은 복사꽃, 절 한 그루터기를 신축하는 꿈을 꾸는 것이다. 절만 있으면 재미없지 않은가. 독경 읽는 사람까지 거기 들어앉혔는데, 한순간 시간이 몰려와 다시 불타고 천 년 꽃잎의 재를 뒤집어쓴다. 그 윤회의 한 자락이 되살아나니, 도사 같은 허시의 주인이 막걸리 한잔 걸치고는 날아가는 모습을 보인다. 그 신발 한 짝엔 서까래나 뼈다귀마저 다 비웠다. 오후 햇살 한 줌이 내려와 외짝 신에 발을 꽂으며 껄껄껄 웃는다.





빈섬 이상국 편집부장ㆍ시인 isomis@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