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로과학위성 2차 교신도 성공, “위성 건강 좋다”

최종수정 2013.01.31 06:54 기사입력 2013.01.31 06:12

댓글쓰기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센터, 5시11분부터 15분 동안 교신…“파일 5개 다운로드, 장비 상태 좋아”

강경인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센터 위성응용연구실장이 나로과학위성의 2차 교신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강경인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센터 위성응용연구실장이 나로과학위성의 2차 교신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나로과학위성의 2차 교신도 성공했다.

강경인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센터 위성응용연구실장은 31일 “오전 5시11분부터 26분까지 2차 교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강 실장은 “2차 교신에선 나로과학위성의 건강상태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1차 교신에선 받을 수 없었던 위성자체 저장한 8개 파일 중 5개 파일을 다운로드 했다”고 설명했다.

위성과 안정적 교신을 위해선 위성의 안테나와 인공위성연구센터의 안테나가 일직선이 돼야 한다. 일직선이 안 될 경우 교신이 중간에 끊긴다. 1차 교신에선 위성과 지상안테나를 일직선으로 이루는 과정을 확인했다.

위성은 지구를 돌며 10초 간격으로 위성의 온도, 전압, 전류, 유닛들의 온·오프상태를 컴퓨터에 담는다. 강 실장은 “2차 교신에선 저장한 파일이 많아지면 한꺼번에 송신을 못하므로 일정한 양으로 잘라 프로그래밍한 것을 내려받기 했다. 부가적 온도 데이터와 태양전력형성 데이터도 정상수신했다”고 말했다.
강 실장은 이어 “내려받은 파일을 통해 위성이 안정적으로 돌고 있으며 모든 장비가 건강한 상태임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위성이 안정적 자세로 운영하게 되면 태양전지판에서 만드는 전력상태도 좋아져 위성의 실험이 좋은 결과를 낳을 수 있다.

나로과학위성이 1차 교신에 이어 2차 교신까지 성공해 예정된 궤도에 정상적으로 자리잡았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