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삼성, 싸움닭 됐다 "애플, 끝까지 가보자"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이폰5 판매 금지 추진, 광고 통해 아이폰 공세 강화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애플과 소송전을 치르는 삼성전자가 '싸움닭'으로 돌변했다. 아이폰5가 공개되자마자 애플을 견제하는 광고를 연이어 내보낸데 이어 아이폰5의 판매 금지까지 벼르고 나선 것이다. 이는 소송전 초기 수세적이던 태도와는 사뭇 다른 공격적인 행보다. 특허전 이후 기업 이미지가 오히려 상승하고 갤럭시S3 판매량도 꾸준히 늘어나는 등 자신감이 확대된 결과라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 법원에 제출한 준비서면을 통해 애플 아이폰5를 대상으로 추가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이폰5가 지난 18일 예약판매 첫날 200만대를 넘는 등 순항하는 가운데 '판매 금지'라는 최후의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아이폰5를 계기로 사실상 확전을 선언한 셈이다.
삼성전자의 애플 견제는 법정 밖에서도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최근에는 신문 광고를 통해 갤럭시S3가 아이폰5보다 뛰어나다고 주장했다. "다음에 올 큰 놈(아이폰6)도 이미 갤럭시S3 안에 다 있다(The Next Big Thing Is Already Here)"는 자극적인 문구도 서슴지 않는다. 애플스토어에 줄 서 있는 인파들이 갤럭시S3를 보고 눈이 휘둥그레진다는 내용의 TV 광고도 내보냈다.

이달초 페이스북에서는 '무인도에 전자 제품 하나만 가져갈 수 있다면 어떤 것을 가져가겠느냐'는 내용의 질문을 올리기도 했다. 대부분의 댓글이 아이폰을 선택하는 바람에 굴욕을 맛봤지만 애플 안방에서 도발적인 설문 조사를 한 것 자체가 삼성전자의 달라진 전략을 보여준다는 분석이다.

이같은 변화는 소송전 이후 삼성전자의 경쟁력이 오히려 상승했다는 내부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여론조사기관 유고브의 최근 조사에서도 삼성-애플 소송전의 배심원 평결 이후 삼성전자에 대한 미국인들의 호감도는 크게 높아졌다. 갤럭시S3도 출시 3개월만에 2000만대 판매고를 올리는 등 사실상 특허전의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애플이 싸움을 시작했다면 삼성전자가 확전을 주도하는 양상"이라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잃는 것보다 얻는 게 많다고 판단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이번 선거 적중률은? 방송사 출구조사 실시 [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회의원선거 [포토] 총선 앞두고 개표소 준비하는 분주한 손길

    #국내이슈

  • "물줄기가 폭포처럼"…뉴욕 한복판 고층건물서 쏟아진 물 세기의 스타커플 이혼 후… 졸리 "피트 여러 번 신체적 학대" "노래가 제일 쉬웠어요"…34살 테일러 스위프트, 1조5천억 억만장자 등극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