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故 박용하, 유가족 오열속에 입관..영면 앞서 방송3사 운구행렬 예정(2일차 종합)

최종수정 2010.07.01 21:13 기사입력 2010.07.01 20: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재완 기자]故 박용하가 유가족의 오열 속에 1일 입관식을 가졌다.

고인의 유가족들은 1일 오후 2시께 진행된 입관식에서 슬픔을 가누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위암 투병중인 아버지 박모 씨는 휠체어를 이끌고 입관실을 찾아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또 어머니 어모 씨 역시 휠체어를 타고 입관식에 참석했다.

고인의 '절친' 소지섭은 이날도 빈소를 떠나지 않았다. 눈물 젖은 눈과 초췌한 얼굴을 한 소지섭은 입관실로 이동하며 취재진에게 모습을 드러냈다. 입관식에는 소지섭 외에도 김원준, 정태우, 김현주, 박효신 등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모습을 지켜봤다. 또 장근석, 김강우, 김지수 등 평소 고인과 친하게 지내던 동료들도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날은 또 일본팬 40여명이 단체로 故 박용하의 빈소를 찾아 눈길을 끌었다. 일본인 게이코 씨(39)는 1일 빈소에서 기자와 만나 "40명의 '요나짱' 팬들과 함께 왔다"며 "사실 오늘(1일) 박용하의 콘서트 표를 끊어놨는데 이런 일이 벌어져 충격이다. 라디오에서 소식을 듣고 인터넷 뉴스를 찾아봤는데 사실이었다"라고 울먹였다.
故 박용하의 아버지 박모 씨(왼쪽)와 어머니 어모 씨.

그는 "콘서트가 취소돼 40명이 돈을 모아 같이 한국에 왔다"며 "발인까지 남아서 박용하가 마지막 가는 일을 지켜보고 싶다"고 말했다. 덧붙여 그는 "일본에서는 항상 밝고 유쾌한 '요나짱'이었는데 왜 그랬는지.."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한편 故 박용하의 발인식은 2일 오전 6시에 진행된다. 유가족 측 김재현 씨는 1일 오후 8시에 진행된 장례 3일차 브리핑에서 "발인은 내일(2일) 오전 6시에 진행되고 목동 SBS, 여의도 KBS와 MBC를 거쳐 고인이 태어나고 자란 합정동을 지난다"며 "이후 현 거주지인 청담동을 거쳐 성남 영생원에 오전 10시께 도착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김 씨는 "장지는 분당메모리얼파크로 결정됐다"며 "유가족을 대표해 장례기간 동안 깊은 애도와 많은 사랑을 보여주신 분들께 감사를 드린다"고 전하기도 했다.
소지섭


고재완 기자 star@
사진 한윤종 기자 hyj0709@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