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후 6시까지 코로나19 확진자 474명…내일 500명대 예상

최종수정 2021.06.11 19:25 기사입력 2021.06.11 19:25

댓글쓰기

정부가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및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처를 3주간 연장한다고 밝힌 11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정부가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및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처를 3주간 연장한다고 밝힌 11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11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7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대 454명보다 20명 많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366명, 비수도권이 108명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는 서울 189명, 경기 157명, 부산 26명, 경남 23명, 인천 20명, 대구 15명, 대전 13명, 강원 9명, 충북 7명, 제주 5명, 충남 4명, 울산 3명, 경북 2명, 광주 1명이다. 17개 시도 중 세종, 전북, 전남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자정까지 집계가 이뤄지기 때문에 1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500명대 중후반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은 오후 6시 이후 102명 늘어 최종 556명으로 마감됐다.

발표일 기준으로 지난 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는 일별로 744명→556명→485명→454명→602명→611명→556명이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 발생 확진자는 553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별로는 서울 강북구의 한 교회에서 지난 9일 이후 1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충북 충주시의 자동차 부품회사와 관련해선 8일 이후 총 14명이 확진됐다. 강원도에선 춘천시의 한 장례식장에서 7일 이후 일가족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홍천군의 한 중학교에서도 8일 이후 학생과 교직원, 가족 등 6명이 감염돼 치료를 받고 있다. 대구 유흥주점 사례에선 접촉자를 추적 관리하는 과정에서 5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 수가 377명으로 늘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