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밀 가격 45% 내릴 때 라면값 13% 올라…추경호 이유있는 작심발언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정부가 대표 서민 음식인 라면값 인상의 적정성 문제를 도마 위에 올렸다. 라면의 주원료인 밀 가격이 1년 전과 비교해 절반 가까이 하락한 반면 라면업계는 오히려 같은 기간 가격을 꾸준히 올리면서다. 정부는 최근 국제 밀 가격 추이를 업계가 반영해줄 것을 권고했으나 시장에선 국제 밀 가격이 실제 수입 가격에 반영되는 최대 6개월의 시차가 있는 만큼 상황을 다각도로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1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5월 국제 밀(SRW) 가격은 t당 227.7달러로 전년 동월(419.22달러) 대비 45.6% 하락했다. 지난해 5월 연중 최고가를 찍은 밀 가격은 이후 하락세를 거듭한 셈이다. 반면 같은 기간 국내 라면의 소비자물가지수는 124.04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1년 전(109.72)과 비교하면 13.05% 상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2월(14.3%) 이후 14년 3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것이다.

라면의 물가 상승 폭은 밀가루를 주원료로 사용하는 빵(11.5%)과 케이크(9.5%) 등의 인상률보다 높다. 이는 지난달 통계청의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의 소비자물가 상승률(3.9%)과 비교해도 약 9%포인트 높은 수치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전날 "기업들이 밀 가격 내린 부분에 맞춰 적정하게 내렸으면 좋겠다"고 권고한 것 역시 이 같은 이유에서다.

밀 가격 45% 내릴 때 라면값 13% 올라…추경호 이유있는 작심발언
AD
원본보기 아이콘

정부가 라면값의 적정성 문제를 직접 거론한 배경에는 최근 소비자 물가 안정세와 달리 서민들의 대표 먹거리 물가는 아직 제대로 잡히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라면값을 시작으로 물가 안정세를 체감할 수 있는 대표 먹거리 가격을 정상화해 다음 달 소비자 물가 2%대 진입 효과를 본격화할 것이란 전망이다.


다만 라면업계가 정부의 권고를 얼마나 반영할지는 미지수다. 당장 국제 밀 수입가를 실제 제품에 반영하기 위해선 약 6개월가량의 시차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업계 일각에선 라면값을 정부가 직접적으로 거론하며 가격 조정을 압박하는 분위기에 불편함을 토로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국제 밀 가격 상승으로 빵, 스파게티 등 밀을 원재료를 사용하는 상품 가격이 모두 오른 상황에서 라면 품목을 직접 거론한 건 인위적인 가격 조정을 지시하는 의미로 들린다"고 말했다.


이에 정부는 라면값 통제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추 부총리는 "정부가 원가를 조사하고 가격을 통제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이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대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하는 동시에, 이르면 8~9월 무역수지 역시 흑자 전환하는 등 하반기 경기상승 흐름이 본격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일각에선 이같은 추세로 정부가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경기 대응에 집중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세종=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위메프 대표 "환불자금 충분히 준비…피해 없도록 하겠다"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국내이슈

  • '희소병 투병' 셀린 디옹 컴백할까…파리목격담 솔솔[파리올림픽]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해외이슈

  • [포토] 복날, 삼계탕 먹고 힘내세요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