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e공시 눈에 띄네]팬오션, 1조4250억원 규모 대선계약 체결 등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팬오션

팬오션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이명환 기자] 팬오션 은 코리아그린LNG와 LNG선 3척의 장기 대선계약을 맺었다고 6일 공시했다. LNG선 3척의 계약금액은 각각 4996억원, 5019억원, 4235억원이다. 각 계약금액은 지난해 매출액 대비 10.8%, 10.9%. 9.2%에 해당한다.


앞선 2척의 대선 계약기간은 15년이며, 계약 상대방은 각 5년씩 2차례 계약 연장에 대한 옵션을 행사할 수 있다. 4235억원 규모 대선계약의 기본 계약기간은 12년이며, 계약상대방은 각 4년씩 2차례 계약 연장 옵션 행사가 가능하다.

다음은 팬오션의 공시를 비롯해 이날 오전 장 중 나온 주요 공시.


<코스피>


삼성중공업 =버뮤다 및 아프리카 지역 선주와 총 1조1600억원 규모 LNG선 4척 수주계약 체결. 버뮤다 지역 선주와 체결한 LNG선 2척의 계약금액은 5830억원으로 지난해 매출액 대비 8.8%에 해당하는 규모. 아프리카 지역 선주와 체결한 LNG선 2척의 계약금액은 5821억원으로 지난해 매출액 대비 8.8%에 해당.

한화오션 =아프리카 지역 선주와 2조368억원 규모의 LNG 운반선 7척 수주계약 체결. 계약금액은 지난해 매출액 대비 45.4%에 해당하는 규모로, 계약 기간은 2026년 2월27일까지.


남해화학 =계열사 NH농협은행에 운영자금 예치 목적으로 13억6100만원을 외화정기예금(트리플외화자유적립예금) 예치. 이자율은 3.00%로 만기는 오는 12월5일.


HJ중공업 =국가철도공단과 1000억원 규모의 춘천~속초간 철도건설 제1공구 노반 공사 수주. 계약금액은 지난해 매출액 대비 5.86%에 해당하는 규모로, 계약기간은 2028년 2월29일까지.


우진플라임 =177억원 규모의 바렐/스크류 공장 및 테크니컬 센터 시설 증설을 위한 신규투자 결정. 내제화 확대로 생산성을 향상하고 원가경쟁력을 증대해 경영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목적. 투자기간은 2023년 6월30일까지.


<코스닥>


엑스페릭스 =IN그룹과 12억6234만원 규모의 프랑스 전자주민증발급용 지문 등록 솔루션 공급계약 체결. 계약금액은 지난해 매출액 대비 8.7%에 해당하는 규모로, 계약기간은 오는 12월15일까지.


에스티아이 =삼성전자와 208억8503만원 규모의 반도체 제조장비 공급계약 체결. 계약금액은 지난해 매출액 대비 6.54%에 해당하는 규모. 계약기간은 2023년 5월30일까지.


디에스케이 =주가 안정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20억원 규모의 자사주 취득 결정. 취득예정 주식 수는 33만9959주로 장내 매수를 통해 취득할 예정.




이명환 기자 lifehw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