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중국산을 한국산으로’ 미용용품 수출업체 세관에 덜미

최종수정 2022.05.26 14:00 기사입력 2022.05.26 14:00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중국산 제품을 한국산으로 허위 표시해 해외로 수출해 온 미용용품 수출업체가 세관에 덜미를 잡혔다.


26일 인천본부세관은 대외무역법 위반 및 관세법 위반 혐의로 A사 대표를 최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인천세관에 따르면 A사는 중국산 미용용품을 수입한 후 단순 재포장하는 과정을 거쳐 해당 제품이 마치 한국산인 것처럼 꾸며 해외로 다시 수출한 것으로 조사된다.


완제품 상태의 중국산 인조속눈썹, 네일 스티커, 손톱 깎기 등을 수입해 수출 포장작업 후에 원산지를 ‘Made in Korea’로 허위표시 하는 수법이다.


A사는 이 같은 수법으로 지난 5년간 미용용품 1000만점(시가 90억원 상당)을 미국, 유럽 등으로 불법 수출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이 과정에서 A사는 5년간 총 356회에 걸쳐 실제 가격보다 80%∼90% 낮은 가격으로 제품 수입 신고함으로써 관세를 포탈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외 바이어가 중국 제품의 불량률, 제품안전성 등을 문제로 중국산 보다 한국산 브랜드 제품을 선호하는 점을 노려 이들과 거래를 지속할 목적으로 원산지를 세탁해 해외시장 공략에 나섰던 것이다.


이러한 행각은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총 307회에 걸쳐 진행됐으며 원산지를 속여 제품을 수출한 국가는 미국, 스페인, 이탈리아 등인 것으로 파악된다.


인천세관은 A사를 검찰에 송치한 것과 별개로 원산지 허위표시에 대한 과징금 2억여원과 관세 등 누락세액 7억여원을 경정통지했다.


인천세관 관계자는 “세관은 현재 A사와 유사한 수법으로 타국에서 수입한 미용용품을 한국산으로 허위 수출한 업체를 추가 조사하는 중”이라며 “세관은 앞으로도 글로벌-K 열풍에 편승해 국가 신인도를 떨어뜨리는 원산지 허위표시 수출물품에 대한 단속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