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추미애 "'손준성 임명' 靑 엄호 세력 있었다, 당에서도 거들어"

최종수정 2021.09.15 15:10 기사입력 2021.09.15 09:36

댓글쓰기

'손준성 임명' 장관 책임 제기하자, "로비 있었다" 주장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 관련 핵심 인물로 거론되는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유임과 관련해 "윤석열의 로비가 있었고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에 엄호 세력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14일 열린 MBC '100분 토론' 주관 8차 대선경선 TV토론회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장관 재직 당시 왜 손 전 정책관을 그 자리에 임명했느냐'고 묻자 이같이 답변했다.

추 전 장관은 "그 자리에 유임을 고집하는 로비가 있었고 그때 내가 알아보니 판사 사찰 문건 때문에 그랬구나 했고, 지금 보니 바로 이런 엄청난 일을 꾸미고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윤석열의 로비에다가 (민주)당에서 엄호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청와대 안에도 있었다"라며 "(이 후보가 당 대표 시절) 그런 분위기를 만들지 않았냐"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 전 대표는 재차 "손준성이라는 문제 있는 사람을 발견했다면 바로 인사조치를 해야 했다"라며 "문제가 있는 사람을 그 중요한 자리에 모르고 앉혔다면 안 다음에는 장관 책임하에 인사조치를 하든지 그 자리에서 몰아냈어야지 그걸 어떻게 당 대표 (탓을 하느냐), 장관이 지켜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이에 추 전 장관은 "저는 끝까지 지켰다"라며 "이제 와서 앞뒤 없이 윤석열 사단인 손준성을 인사(조치)할 수 있었는데 안 했느냐 하는 것은 손 검사가 추미애 사단이라는 논리와 똑같다"고 받아쳤다.


이어진 토론에서 박용진 의원이 "문재인 정부, 촛불 정부에서 누가 법무부 안에서 장관을 상대로 청와대와 민주당에서 검사 인사청탁을 했느냐. 누구인지 말해줘야 한다"고 추 전 장관에게 묻자, 추 전 장관은 "문제의 본질은 윤석열 일당이 저지른 국기문란 사건인데, 지금 말씀드리면 인사 논란으로 문제가 바뀐다. 이슈가 엉뚱한 곳으로 간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추 전 장관은 그러면서도 "(지난해) 8월에 (검찰) 인사가 있었고 인사 로비가 강력히 있었다. 그런데 내가 (검찰인사) 제청권자이지, 인사권자는 아니지 않느냐. 제청권자가 할 수 있는 도리는 마지막 순간까지 다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때까지는 윤석열 일당이 국기문란을 저지르는 일을 당도 몰랐을 것이다. 그러나 당 대표 출신 법무부 장관으로 가서 (윤 전 총장) 감찰도 하고 징계 청구도 하고 개혁 페달을 밟고 있는데, '장관이 시끄럽게 한다'는 등 그 페달을 당에서 멈추게 했다"면서 이 전 대표를 겨냥해 거듭 책임을 물었다.


박 의원이 "인사 청탁이 우리 정부 안에서 벌어졌다는 자체가 황당하다"고 말하자, 추 전 장관은 "제가 얼마나 힘들었는지 이해하시겠나. 왈칵 눈물이 나려고 한다"고 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