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메콕스큐어메드-보령제약, ‘나노항암제’ 공동개발 맞손

최종수정 2021.08.06 13:32 기사입력 2021.08.06 13: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코스닥 상장사 메디콕스 가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고 있는 신약 개발 전문기업 메콕스큐어메드가 보령제약과 ‘나노항암제’ 공동개발에 나선다.


메콕스큐어메드는 최근 보령제약과 ‘항암제 공동사업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메콕스큐어메드가 자체 개발한 ‘이중봉입 리포좀(Liposome) 플랫폼’ 기술 적용이 적용되는 ‘나노항암제’ 연구 및 개발 과정에서 보령제약과의 연합전선을 펼쳐가며 속도를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공동 연구개발 사업에는 메콕스큐어메드가 자체 개발 중인 경구용 혈액암 치료제 ‘멕벤투(Mecbentu)‘도 대상으로 포함됐다.

메콕스큐어메드와 보령제약이 공동개발에 나서는 ‘나노항암제’는 이중 나노입자에 두 가지 이상의 약물을 봉입해 암세포에 전달하는 ‘이중봉입 리포좀(Liposome) 플랫폼‘ 기술이 적용된 차세대 항암제로 현재 전임상을 앞두고 있다. 입자 자체의 생체 독성이 없을 뿐 아니라, 약물 특성이 상이한 물질을 봉입해 함께 전달할 수 있어 약물 방출 조절 및 전달 효과가 우수하고 안정성 또한 뛰어난 것이 장점이라는 설명이다.


또 다른 공동 연구개발 항암제 ‘멕벤투‘는, 기존의 혈액암 치료제 ‘벤다무스틴(Bendamustine)‘을 주사제가 아닌 경구용 방식으로 투여경로를 변경해 환자 편의성을 크게 증가시킨 메콕스큐어메드의 자체 개발 신약이다. ‘멕벤투’는 지난 4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1상 시험 계획(IND)을 승인 받았다.


이필구 메콕스큐어메드 박사는 “보령제약이 보유한 글로벌 임상 개발 및 마케팅 경험은 메콕스큐어메드 항암제 파이프라인의 신속한 글로벌 상용화 과정에서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양사 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가며 혁신적 신약 개발에 힘써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