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미국 육상 남자 400m계주팀, 충격의 탈락…칼루이스 "어린 선수들보다 못해"

최종수정 2021.08.05 15:00 기사입력 2021.08.05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미국 육상 남자 400m 계주팀이 예선에서 충격의 탈락을 당했다.


이에 올림픽에서 금메달 9개를 딴 '미국 육상의 전설' 칼 루이스(60)는 미국 대표팀의 준비 부족을 강하게 질책했다.

미국 남자 400m 계주팀은 5일 일본 도쿄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400m 계주 예선 2조에서 경기를 치러 38초10의 초라한 기록으로 6위에 그쳤다.


올림픽 400m 계주 예선은 1, 2조로 나눠 열린다. 조 상위 3팀 등 6개 팀과 6개 팀 이외에 기록이 좋은 2팀 등 총 8팀이 결선에 진출한다.


우승 후보로 꼽히던 미국은 조 6위로 처지며 메달은 커녕 결선에도 오르지 못했다.

이날 미국은 트레이본 브롬웰, 프레드 컬리, 론니 베이커, 크레이번 길레스피가 차례대로 달렸다. 2번 주자 컬리가 3번 베이커에게 배턴을 넘길 때, 호흡이 맞지 않아 주춤했다. 결국 미국은 6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칼 루이스는 미국 남자 400m계주팀이 예선 탈락하자 자신의 사회망서비스(SNS) 트위터에 "이번 계주 경기에서 미국 대표팀은 단 하나도 잘한 게 없다. 패턴을 넘기는 시스템도 틀렸고, 앞뒤 주자가 발을 맞추는 동작도 틀렸다"며 "완전히 리더십이 무너진 상태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 아마추어 육상의 어린 선수보다 못한 경기였다"고 호되게 질책했다.


2조 1위는 '계주 훈련을 충분히 한' 중국이 차지했다. 중국은 37초92로 2조 1위, 전체 2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일본도 38초16으로 1조 3위를 차지하며 결선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자메이카는 37초82, 전체 1위로 결선에 올라 올림픽 3회 연속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