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와이어링 하네스 공장, 국내 복귀 유도"…최대 10억 R&D 비용 지원

최종수정 2021.08.02 12:33 기사입력 2021.08.02 12:33

댓글쓰기

중기부 '2021 공정·품질 기술개발' 과제 10개 선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해외 공장의 국내 복귀를 촉진하고 국내 공장의 해외 이전을 방지하기 위해 제조 공정을 개선하는 '2021년 공정·품질 기술개발' 과제 10개를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국내 높은 생산비용으로 이미 해외로 이전했거나, 이전할 가능성이 높은 제조 중소기업 공장을 대상으로 노동집약적·고위험 공정을 자동화·지능화 공정으로 전환하는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올해 과제 선정은 지난 4월 공고와 외부전문가의 현장평가를 거쳐 ▲국내 공장의 해외이전과 해외 공장의 국내복귀 수요 ▲노동집약도·산업재해율 등 공정개선 필요성 ▲생산유발·고용효과 등 정부지원 필요성을 고려해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10개 과제는 자동차 분야 4개, 플라스틱 분야 3개, 뿌리 기술 분야(용접·주조) 2개, 코로나 진단 분야 1개이며, 과제별로 2년간 10억원의 기술개발 비용을 지원한다.


주요 선정 과제는 다음과 같다. 먼저 자동차 내 전자부품을 전기적으로 연결하는 와이어링 하네스는 제조 공장이 대부분 중국, 베트남 등 해외 저임금 국가로 이전된 상황이다. 지난해 2월 코로나19에 따른 와이어링 하네스 수입 단절로 현대차 생산 중단 사태가 발생한 바 있다.

이에 와이어링 하네스 장비 제조사인 케이엠디지텍은 전 공정을 1개의 단위 자동화 공정화하는 기술개발 후 제조사에 자동화 장비를 납품해 생산성 향상과 국내 복귀를 유도할 예정이다.


콘크리트 펌프카 등 건설장비 제조사인 전진중공업은 제조 공정 일부를 터키 등 저임금 국가로 위탁하고, 추가적으로 국내 공장을 중국·인도 등으로 해외 이전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향후 제관공정 간소화, 용접공정 자동화, 스마트공장화 기술개발을 통해 품질향상과 원가를 절감해 전 공정의 국산화와 해외 공장이전 없이 설비 운용인력 10명을 추가고용 예정이다.


중기부는 매년 10개 과제 규모로 꾸준히 공정개선 기술개발을 지원할 방침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기부 홈페이지와 중소기업기술개발사업 종합관리시스템을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종찬 중기부 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장은 "이번 사업은 인건비, 구인난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원가를 개선해 제조기업의 해외 유출을 방지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