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클릭 e종목]"녹십자랩셀-녹십자셀 합병 중장기 시너지 기대"

최종수정 2021.07.19 08:05 기사입력 2021.07.19 08: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대신증권은 녹십자랩셀 녹십자셀 의 합병에 대해 신약 연구개발 단계에서 시너지 창출에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의약품 위탁생산(CMO)과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 확대에 긍정적인 만큼 중장기적 합병 시너지를 기한다고 19일 밝혔다.

[클릭 e종목]"녹십자랩셀-녹십자셀 합병 중장기 시너지 기대"
썝蹂몃낫湲 븘씠肄


임윤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녹십자랩셀의 검체검사 서비스는 지난해 매출 682억원으로 전체 79% 차지하는 등 안정적인 현금 흐름을 활용해 CMO/CDMO 분야 기술 도입 및 M&A 통한 경쟁력 강화도 기대해볼 만하다는 판단"이라고 전했다.


앞서 녹십자랩셀과 녹십자셀은 지난 16일 공시를 통해 양사간 합병을 발표했다. 녹십자랩셀은 존속 회사로 남으며 녹십자셀은 합병 후 소멸된다. 회사 상호는 주식회사 지씨셀(GC Cell Corp)로 변경될 예정이다.

합병 비율은 녹십자셀 1주당 녹십자랩셀 0.4023542주로 합병신주 보통주 총 510만2340주가 발행된다. 오는 9월13일 주주총회 결의 후 11월12일 신주를 상장할 예정이다.


두 회사는 합병 후 글로벌 세포치료제 개발사로 도약한다는 복안이다. 녹십자랩셀의 세포치료제 연구, 공정기술과 녹십자셀의 제조 역량의 유기적 결합 및 활용을 언급했다. 두 회사가 공통적으로 개발 중인 면역세포치료제 분야에서 T, CAR-T, CAR-CIK,

NK, CAR-NK 등 전 영역에 걸친 파이프라인 확보가 가능하다. 또 녹십자랩셀이 보유한 Allogeneic(동종치료제) 플랫폼 기반의 연구 확대 및 'Off-the-Shelf(상용 기성품)' 형태의 제품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녹십자랩셀의 바이오리액터 대량 배양기술, 장기 동결기술 및 녹십자셀의 국내 최대 규모 세포치료제 생산시설과 상업 생산 경험 활용하여 원스톱 CMOCDMO 서비스 사업으로 확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코로나 19로 인해 바이럴 벡터 및 mRNA 백신 등의 유전자치료제 양산이 앞당겨졌고, 세포치료제는 유전자재조합, 유전자

도입, 세포배양 기술 등 기술 난이도가 높은 사업이며, 세포치료제는 연구개발 및 임상 초기단계로 아웃소싱 비중이 50% 이상으로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세포치료제 분야 CDMO 시장 규모는 2019년 5억4000만달러에서 연평균 36% 성장해 2026년에는 46억8000만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