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동남아 방문한 정의용 "인니와 신남방 협력 더 강화하겠다"

최종수정 2021.06.25 14:13 기사입력 2021.06.25 14: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동남아 지역을 순방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5일 레트로 마르수디 인도네시아 외교장관과 자카르타에서 회담을 열고 “신남방 핵심 파트너국가로서 협력을 더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정 장관은 “인도네시아는 신남방정책이 최초로 천명된 곳이며, 신남방정책 추진의 핵심 파트너 국가”라며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등 변화된 환경을 반영한 신남방정책플러스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 교육, 인프라 개발, 미래산업 육성 등 신남방정책 플러스의 7대 분야에서 인도네시아와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 정부가 올해도 방역·의료물품 등을 지원하고, 양국이 백신의 공평한 접근을 위한 국제사회 노력에 공조하기로 했다는 점 등을 전한 뒤 재인도네시아 한인들이 백신접종을 받도록 인도네시아 정부에 각별한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은 인도네시아에 코로나 방역 관련 400만 달러(45억원) 상당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정 장관은 또 “양국 방산 협력도 전투기, 잠수함 등 첨단무기를 공동개발하는 수준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KF-21/IF-X 공동개발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양측은 한-인도네시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조속한 발효를 통한 경제회복 협력 강화를 논의했다.


태평양 도서 지역을 포함한 제3국에서의 개발 협력 확대를 위한 '한-인도네시아 삼각협력 양해각서'에도 서명했다.


양국 외교장관은 회담을 마친 뒤 한-인도네시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이행을 위한 행동계획에 서명했다. 이 행동계획에는 향후 5년간 정무·국방·안보·경제·사회문화·지역·국제무대 등에서 협력을 심화하기 위한 방안이 담겼다.


정 장관은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을 예방하고, 박재한 재인도네시아 한인회장과 한국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할 예정이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