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번엔 닭고기 없는 닭볶음탕…격리자엔 보여주기식 삼겹살" 軍 역차별 배식 폭로

최종수정 2021.06.18 01:00 기사입력 2021.06.18 01:00

댓글쓰기

'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올라온 육군 28사단의 15일 저녁 배식 사진. 사진='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올라온 육군 28사단의 15일 저녁 배식 사진. 사진='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한 육군 부대에서 일반 병사가 격리 병사에 비해 급식 차별을 받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28사단에서 제보드린다"는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는 "지난 15일 (군이) 석식으로 일반 병사들에게 고기 한 점 없는 닭볶음탕을 제공했다"며 "코다리 강정은 양이 적어 한 덩이를 가위로 2~4번 잘라 작게 2조각씩 주고, 김 하나 던져줬다"고 했다.


그는 "반면 격리자들 식사는 양이 2명이서 먹어도 될 정도로 넉넉하게 주고 심지어는 삼겹살까지 지급했다"며 "(상부에) 보고를 올려야 한다며 항상 먼저 격리자들 식사를 분배하고 사진을 찍는데, 격리자들만 사람이 먹는 밥다운 밥을 먹는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격리자만 신경 쓰면 무슨 의미가 있나 싶다"라며 "매번 이런 식으로 보여주기식만 하는 이 상황이 너무나도 화가 난다"고 덧붙였다.

이에 육군 28사단 측은 공식 입장을 내고 "메뉴 중 '코다리 강정'은 배식조(2명)에 의해 배식했고, 나머지 메뉴는 자율배식으로 운영했다"면서 "배식 후에도 밥과 닭볶음탕, 코다리강정 등 모든 반찬이 남았다"고 주장했다.


다만 "삼겹살의 경우 부대 격리 인원 35명에게만 추가찬으로 제공됐다"며 "이 과정에서 메뉴별 급식량의 편차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추가 확인하여 보완할 부분은 없는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장병 생활여건 개선 TF(태스크포스)'를 이달 초 출범시켰다. 이번에 문제가 된 급식분야뿐 아니라 피복, 시설, 복지 및 의료, 인사, 병영 등 전 분야의 부조리를 파악해 근본적인 개선책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김초영 기자 choyou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변…끝까지 갈 것"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